연변일보

독일, 까타르월드컵 우승시 선수당 40만유로 ‘돈방석’

2022-09-29

통산 5번째 왕좌에 도전하는 ‘전차 군단’ 독일이 오는 11월 개막하는 까타르월드컵에서 우승하면 선수 한명당 40만유로의 보너스를 받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5일 독일축구협회(DFB)가 이날 선수단과 월드컵 보너스에 관해 합의후 이같이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8 로씨야월드컵에서 책정했던 우승 보너스 35만유로보다 5만유로 인상한 금액이다. 독일은 로씨야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에 0대2로 져 탈락했다. 앞서 우승한 2014년 브라질월드컵때는 선수 1명당 30만유로의 우승 보너스를 받았다.

DFB는 까타르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통과시 선수당 4만유로, 8강 진출시 선수당 10만 유로를 지급할 예정이다. 독일은 스페인, 꼬스따리까, 일본과 함께 E조에 편성됐다.

독일이 준우승하면 25만유로, 3위를 하면 20만유로를 보너스로 받고 4위일 경우 15만유로의 보너스를 받는다.

까타르월드컵은 11월 20일 개막한다. 독일은 같은 달 23일 일본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