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음악을 즐기고 사랑하는게 내 소원

  • 2013-10-28 08:07:46

지난 9월 30일 연길에서 첫 독창음악회를 마친 가수 박리정씨와 연변일보사 근처의 작은 커피숍에서 만났다. 그는 음악회 개최되기 며칠전에 출판된 자신의 세번째 CD “옛사랑이여 민들레”를 건네면서 몇해전 전국조선족성악콩클에서 금상을 받고나서 같은 자리에서 매체의 취재를 받던 지난날을 회상한다.

연길태생인 박리정씨는 1980년에 연변예술학교에 입학한다. 당시 동북 3성에서 모집한 성악반에는 흑룡강성 3명, 료녕성 2명, 길림성에는 그녀뿐이였다. 4년의 학창시절을 마친 박리정씨는 연길시조선족예술단에서 녀성2중창으로 활약하다가 1997년 연길시조선족예술단의 파트너와 함께 연변가무단으로 전근해갔다. 얼마 안되여 그녀의 파트너는 독창가수로 소분대공연에 참가하게 되였지만 그녀는 중창이나 합창에만 참가할뿐이였다. 부러움과 함께 마음 한구석으로 씁쓸했다.

그녀는 일년간 출근하지 않고 자신의 진로를 두고 고민해보았다. 결국 그동안 애지중지 키워왔던 음악의 꿈을 쉽사리 포기하기 힘들어 마음을 다잡고 출근길에 올랐으나 그해 업무평의에서 꼴찌를 맞고말았다. 매일 출근하면서 게시판에 붙어있는 업무평의성적표를 보는 그녀의 마음이 무너지기 시작할무렵 한 동료가 조선에서 꾸리는 예술쎈터에서 지도를 받아보라고 귀띔했다.

2001년 박리정씨는 단지 꼴찌에서 벗어나면 된다는 단 한가지 목적으로 예술쎈터를 찾았다. 꾸준한 련습끝에 그해 4월 조선 평양에서 열린 “4월의 봄”축제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신심이 생기자 열정도 생겨났다. 2004년 “4월의 봄”예술축제에서 그녀는 예술쎈터의 스승이 직접 편곡하여 만들어준 “뻐꾹새”로 금상을 받았다. 그뒤 박리정씨는 연변가무단의 대형가무공연과 연변TV야회 등 공연에서 떳떳이 독창가수로 나서기 시작했고 2006년에는 할빈에서 있은 전국조선족성악콩클 민족창법부문의 금상, 2007년 “4월의 봄”축제의 최고상을 수상함으로써 가창실력을 인정받았다.

박리정씨의 독창가수 데뷔곡은 리상각 작사, 안국민 작곡으로 된 “민들레고향”이였고 그뒤 또 리득룡 작사, 안국민 작곡으로 된 “민들레”를 부르면서 “민들레아가씨”라고 불리우기도 했다. 그래서 지금껏 펴낸 CD도 “민들레”를 따서 이름지었다.

가수인생에서 최고봉으로 올라가는 시점이던 2008년 박리정씨는 이런저런 원인으로 연변가무단에서 퇴직하고 북경으로 향했다. 북경에서 기회가 되면 공연에 참가했고 한국 세계예술인협회의 일원으로 중국뿐만아니라 한국에서도 여러차례 공연에 참가하면서 음악과의 끈을 놓지 않았다. 이번에 출간된 새 CD 역시 그간 박리정씨가 열심히 달려온 성과물이였다. 요즘도 그는 신곡을 받게 되면 중관촌에 찾아가서 한 CD에 노래 한곡을 십여번 반복하여 굽어온후 집에서 반복적으로 듣고 부른다.

첫 독창음악회를 갖게 되고 또 이번 독창회가 11월 2일 연변TV아리랑극장에서 방송됨으로 하여 자신의 모든것을 남김없이 보여줄수 있어 아쉬움이 없다는 박리정씨, 이제 타지역에서도 개인독창회를 갖는 바람을 지니고 항상 음악을 즐기고 사랑하는 가수가 되는게 소망이란다.

허국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