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결혼식장 코미디식 웃음말고 축복의 웃음을...

홍미숙원장, "조선족 독특한 전통결혼문화 꼭 이어지고 지켜져야..."

  • 2014-07-31 15:43:22

요즘 결혼식에서 가끔 등장하는 용속한 언어나 개그 같은 언어들이 결혼식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들거나 심지어 하객들마저 당황하게 만드는 경우가 있다.

일생에 한번밖에 없는 결혼식은 항상 장중하면서도 잔잔한 감동이 필요하며 코미디식 웃음보다는 축복의 웃음으로 넘쳐야 한다는게 연변민족전통례절문화원 홍미숙원장의 주장이다.

국가급무형문화재인 조선족전통혼례의 전승인이자 수십년간 결혼식, 회갑축수연, 돌잔치 등 많은 행사들을 사회하거나 지켜보면서 다양한 경험을 한 홍미숙원장을 지난 7월 29일 만났다. 그녀는 지금 적잖은 혼례식이 서양, 전통, 현대가 혼잡되여 마치 짬뽕이 되여버린듯한 느낌이라고 말한다. 이주민족으로서 한국식도, 조선식도, 중국식도 아닌 조선족 특유의 독특한 문화를 형성했고 개혁개방이래 활발한 대외교류를 통해 이는 불가피면적이지만 조선족의 독특한 전통결혼문화는 꼭 이어지고 지켜져야 한다는게 그의 생각이다.

“지금 결혼식에 참가해보면 어울리지 않게 서양식 웨딩드레스를 입고 절을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결혼식 행사만큼은 민족 고유의 풍습을 지켜 한복을 입는것이, 그리고 그동안 낳아주고 키워준 부모한테 민족 전통복장인 한복을 입고 감사의 절을 올리는것이 기본례의”라며 웨딩드레스는 다양한 포즈로 결혼기념화첩에 얼마든지 남길수 있다고 말한다.

홍미숙원장은 특히 결혼식장에서 행사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존재인 사회자가 가끔 분위기 고조를 위해 웃기는 말 혹은 용속적인 말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그러한 웃음뒤끝은 항상 찜찜하다며 결혼식이 오락행사가 아닌, 일생에 한번밖에 없는 대사를 치르는 자리인만큼 사회자는 행사의 장중함을 유지하면서 축하나 격려와 같은 조언을 해주어야지 불필요한 재미는 삼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부모들의 리혼 혹은 부모 일방 혹은 쌍방의 부재 등으로 아픔을 겪는 가정이 많은게 요즘 현실이다. 혹간 그러한 기본정황을 모르는 사회자들이 실수로 결혼식 분위기를 어둡게 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결혼가정 기본정황료해는 필수라고, 자신이 사회할 때 이를 지켜가고있다.

홍미숙원장은 한 일례를 들었다. 부모가 일찍 리혼한 신부가 있었는데 신부는 결혼식에 엄마와 함께 자기가 대학을 마칠 때까지 뒤바라지를 해온 이붓아버지를 자리에 앉히려 했다. 하지만 생부의 생각은 달랐다. 낳은 자식이니 자기가 참가해야 한다는것, 결국 홍원장의 견해를 받아들여 행사는 무난히 치러졌지만 이런 일들은 수시로 일어날수 있다는게 홍원장의 생각이다. 이에 홍미숙원장은 결혼은 자녀의 축복의 자리인만큼 부모들은 자식들의 행복과 즐거움을 념두에 두고 자기의 욕심이나 기분때문에 평생 자식한테 눈물이 되는 일을 하지 말것을 권장했다.

"사람은 일생에 첫돌상, 결혼큰상, 환갑상 등 세번 상을 받는다. 상마다 나름 의미가 있다. 때로는 돌상에서 억지로 아이가 돈을 쥐게 하려는 부모들, 덕담 한마디 없이 돈만 던져주고 돌아서는 친척들, 회혼례에서의 잘못된 인사법들을 보면서 고쳐야 할게 많음을 느꼈다. 이 과정에 사회자의 역할이 중요하다."

홍미숙원장은 사회자는 우리의 문화를 지켜가고 이끌어가는 수호자, 인도자 역할과 우리의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는 전도사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국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