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식후 30분” NO! 약효 높이기 위한 약 복용법

  • 2014-08-25 08:20:22

처방약을 가져올 때마다 “식후 30분”을 되뇌이는 사람이 있다. 약은 의례히 식사를 한후 30분 정도 지나야 복용해야 하는것으로 알고있기때문이다. 그러나 “식전”이나 “식사 직후”에 먹어야 하는 약들도 많다. 몸속에서 약효를 100% 내려면 약을 복용하는 방법이나 시간도 중요하다.

◆식후 30분: 대부분의 약이 이에 해당한다. 식사에 의해 큰 영향이 없는 약물들이다. 약물은 일정한 혈중농도를 유지해야만 약효를 나타내게 된다. 아침, 점심, 저녁 등 세끼 식사는 일정한 시간에 하게 된다. 이때 약을 잊지 않고 복용하고 일정한 혈중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식후 30분 복용을 권고한다.

◆식전, 공복: 약이 음식물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거나 또는 공복에 복용해 약물의 흡수도를 높여 약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식사전에 복용한다. 골다공증치료제(리세드론산나트륨), 점막보호제(수크랄페이트), 과민성대장증후군치료제(트리메부틴) 등이 이에 해당한다.

◆식사 직후: 위장에 음식물이 있어 흡수가 잘되거나 효과가 높아지는 경우 또는 약물이 위장장애를 유발하는 경우 식사 직후 복용한다. 비만 치료제(오를리스타트), 무좀치료제(이트라코나졸, 케토코나졸), 관절염치료제(디클로페낙, 나프록센) 등이다.

◆취침전: 일부 약들은 복용후 졸음을 유발할수 있다. 이 경우 운전이나 기계조작을 하면 위험하므로 취침전에 복용하도록 한다. 이런 종류의 약을 복용한후에는 자동차운전 등 기계조작을 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코물약(말레인산클로르페니라민), 근이완제(에페리손, 카르바민산클로르페네신) 등이 이에 해당한다. 본지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