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방송 9년째, 꿈이 많은 젊은 아나운서

  • 2014-10-13 08:13:57

박성국씨:

실수를 뒤집으며 성공을 위해 부지런히 달려

“8시”의 정확한 발음은 어떠할가? “야듭시”라고 습관대로 튀여나왔는데 파트너가 “여덜시”가 정확하다고 귀띔해준다. 입사한지 얼마 안되여 낸 첫 방송인데 실수투성이다. 그 기억이 9년이 지난 지금도 생생하다.

지난 9월 29일 공신에 있는 커피숍에서 그 “실수투성이”인 연길인민방송국 아리랑방송 문예부 주임을 맡고있는 박성국(32살)아나운서를 만났다.

2005년말 외지에서 출근하던 박성국씨는 연길에 돌아와 잠간 머무르던중 연길인민방송국 아리랑방송에서 인터넷방송 아나운서를 모집하는 공고를 보고 시험에 참가했는데 뜻밖에 합격됐다. 시작은 우연일지 모르나 과정은 쉽지 않았다. 전업출신인 동료들에 비해 박성국씨는 방송에서 햇내기였다. 하지만 자신의 아나운서 실력인상을 위해 선배아나운서를 찾았고 방송관련 책도 꾸준히 찾아가며 열독을 끊지 않았다.

“생방송중 저도 모르게 실수할 때가 있어요. 특히 청취자의 립장에서 다시 들어보면 실수와 부족점을 찾아낼수 있거든요.” 그는 이를 통해 자신의 보완점도 찾았다.

그간 그는 “출발 21세기”, “내고향 아리랑”, “아리랑 노래자랑” 등 프로는 물론 2007년부터 해마다 중국연길두만강지역상담회의 현장중계를 맡았으며 2008년 중국북방교역회, 북경올림픽 연길성화봉송 현장중계에도 참여했다. 또한 2009년 “출발 21세기”, 2011년 “나의 음악 나의 인생”, 2012년 “황혼에 울리는 노래소리”, 2013년 “문화산책-오선보에 그려가는 멋진 인생”으로 국가급, 성급, 주급 상도 여러차례 받았다. 하지만 교오자만은 없고 대신 노력만 거듭하고있다.

요즘 “노래한마당”, “FM88 좋은 세상”과 “지구촌 이곳저곳” 등 세 프로를 진행하는 박성국씨는 특히 “노래한마당”프로를 통해 “아리랑방송의 나훈아”라는 별명까지 얻을 정도로 청취자들속에서 사랑을 받고있다.

대중참여 음악프로인 “노래한마당”은 지난해 7월 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일 오후 2시 25분부터 반시간동안 4명의 노래애호가가 출연해 노래시합을 겨룬다. 올 3월부터는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조은 노래교실”의 김호국선생을 초청해 청취자들에게 연변가요를 가르치고있는데 스튜디오는 매번 평균 40, 50명이 찾아오고있고 라지오곁은 항상 노래를 배우는 애호자들로 자리를 메우고있다. 노래를 한동안 배우고난 뒤 노래시합에 참가하는데 가장 많을 때에는 80명을 넘겨 스튜디오가 배좁다고 박성국씨는 말한다.

올해로 방송 9년째인 박성국씨, 아나운서를 하면서 개인음반을 내는게 그의 새로운 꿈이다. 그간 연길시직속기관 청년가수시합에서 우수상, 연변TV방송국 전 주 아나운서노래시합 1등상 등으로 노래실력을 보여줬던 박성국씨는 가수의 꿈을 항상 간직하고있다.

그럼에도 박성국씨의 과외애호는 다양하다. 몇차례 축구경기를 중계하면서 축구에 료해도 늘었다는 그다. 그래서 비록 축구에 대해서는 전문이 아니지만 축구중계에는 항상 열성을 쏟아붓고있으며 그만큼 아쉬움도 남는다. 그렇다보니 현재 아리랑방송에 체육프로가 없지만 기회가 된다면 도전해보고싶다는게 박성국씨의 또 다른 꿈이기도 했다.

허국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