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창극 “심청전” 장백산문예상 작품상 수상

제2회 장백산문예상 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두번째

  • 2014-12-29 16:12:42

연변가무단이 우리 민족의 고전명작을 무대화시켜 재차 장백산문예상을 수상했다. 1992년 우리 민족 고전명작인 “춘향전”을 무극으로 개편하여 제2회 장백산문예상 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에는 고전명작 “심청전”을 창극으로 개편하여 제11회 장백산문예상 작품상을 받아안았다. 뿐만아니라 “심청전”은 또 제3차 전국소수민족희곡공연에서도 극종목 금상을 수상했다.

12일에 만난 연변가무단 맹철학단장은 “심청전”의 수상은 생각지도 못했던 영예라고 말한다.그래서 기쁨이 가배된듯 싶었다.

창극 “심청전”은 최초 우리 민족의 국가급 무형문화재종목인 판소리의 창법을 원생태적으로 발굴, 정리하기 위해 시작된 작업이였다. 그러던중 제3차 전국소수민족희곡공연을 념두에 두고 조선과 한국과는 달리 중국 조선족의 요소를 담아 새로운 형식으로 표현하기에 노력했다고 한다.

창극 “심청전”은 서막 “서로 의지하며”, “아버지를 위해 몸을 팔다”, “제물로 바다에 투신”, “다시 인간세상에”,“부녀상봉” 등 다섯개 부분으로 구성되면서 심청의 선량과 효도를 중점적으로 부각시키는 한편 로동인민들의 순박한 도덕품질과 행복한 생활에 대한 희망을 생동하게 보여주고있다.

“심청전”을 완성하기 위해 연변가무단은 주내 여러 예술인재들을 동원해 관련된 자료를 발굴, 수집, 정리하여 극본을 완성했고 창극에 사용되는 작사, 작곡, 안무도 모두 새롭게 창작했다. 성악, 기악, 무용, 연극, 교향악 등 부문을 구전하게 갖춘 연변가무단이였기에 가능했던것이다.

비록 언어가 상통하지 않았어도 무대옆의 스크린으로 펼쳐지는 자막해석과 배우들의 표현으로 관중들은 주제를 리해하고 또 그것에 감동되였던것이다.

“심청전”은 내몽골에서 극종목 금상뿐만아니라 조직상, 우수음악상, 우수감독상, 우수표현상 등 수많은 영예를 따냈다.

맹철학단장은 내몽골에서 펼쳐진 제3차 전국소수민족희곡공연에 참가한 지난날을 회억하면서 다른 참가팀에 비해 연변가무단은 민악대가 직접 현장에서 반주를 진행했는데 관중은 물론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말한다. 또한 당지의 관중들이 조선족의 전통복장과 악기에 농후한 흥취를 보여줬다고 덧붙인다.

지금까지 창극 “심청전”은 연길, 내몽골을 포함해 도합 5차 공연했는데 장백산문예상의 수상을 계기로 새해에는 주내는 물론 성내, 국내의 조선족 집거지에서 적극 공연을 펼칠 타산이다.

한편 맹철학 단장은 연변가무단은 가무뿐만아니라 우리 민족의 우수한 희곡도 적극 발굴, 발전시켜 나가는것으로 소명을 다할것이라고 피력했다.

허국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