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어깨가 자주 쑤신다면…오십견 의심해야

  • 2015-01-15 10:56:16

최근 어깨 근육뭉침 등으로 인해 통증을 호소하는, 일명 '오십견' 환자가 다양한 계층으로 확대되고있다.

어깨 통증이 일시적이고 단순할수도 있지만, 지속적으로 이어질 경우 오십견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오십견은 만성적으로 어깨관절의 통증과 운동의 장애, 특히 능동적 및 수동적 운동 범위가 모두 감소하게 되는 질환을 말한다.

이런 오십견은 전체 인구의 약 2%에 나타나는 만성 어깨관절 통증과 운동제한을 유발하는 가장 흔한 어깨 관절질환중 하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오십견으로 인한 치료 환자 및 진료비 지출이 매년 꾸준히 증가해온 것으로 나타났으며, 2009년 환자수가 677,669명(진료비 71,261,165천원)에서 2013년 환자수 743,321명(진료비 89,464,775천원)으로 약 9%가 증가했다.

사실 오십견은 정식 병명은 아니다. 주로 오십대에서 나타난다 해서 지어진 별명 같은것. 실제로는 동결견(Frozen Shoulder)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 불리는 병이다.

그런데 최근 이 오십견의 유병년령이 낮아지고있는 추세다.

최근 학생이나, 30-40대 직장인 및 주부 등이 학업과 업무, 가사 등의 리유로 만성적 어깨결림과 근육뭉침 현상으로 고생하고있으며, 이런것을 잠재적인 오십견의 전조로 볼수 있다.


이런 오십견은 원인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해 볼 수 있다.


먼저 특별한 원인이 없는 특발성 오십견이 있는데, 이는 특정 원인은 없으나 견관절 내의 연부 조직의 점진적인 구축으로 통증과 더불어 능동/수동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질환이다.

다음은 기저원인이 있는 이차성오십견이다. 이차성오십견은 당뇨병, 갑상선 질환, 경추 질환, 흉곽내 질환, 외상 등이 기저질환으로 작용해 발생되는것으로 다시 내인성(견관절 주변 외상 및 염증이 원인), 외인성(견관절외부 질환이 원인), 전신성(전신적 대사성 질환이 원인) 오십견으로 구분한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