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당뇨병 환자에겐 아연 필요

  • 2015-07-02 11:02:32

아연이 많이 들어간 음식

당뇨병은 당이 소변으로 배출되는 병이다. 칼로리 과잉섭취와 운동 부족, 스트레스가 주원인으로 꼽히기때문에 인스턴트식품과 짠음식, 술에 절어사는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로출돼 있는 병이다. 당뇨병은 혈액속의 포도당농도가 높아 간이나 콩팥에서 충분히 려과되지 못해서 생긴다.
포도당은 탄수화물에 많기때문에 당뇨환자들은 무엇보다 저탄수화물, 저염식의 식이료법이 필수이다. 이외에도 한가지 더 챙길것이 있다. 아연이다. 아연은 인슐린이 적절히 작용하도록 돕는다. 인슐린은 혈액에 있는 포도당을 세포로 보내서 높아진 혈당을 낮추는 작용을 하는 호르몬이다. 인슐린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세포가 포도당을 에너지로 사용하지 못하고 혈액속에 그대로 남아 혈당이 높아진다. 그렇다면 아연은 당뇨환자에게 어떤 도움을 줄가?
아연을 섭취하면 장에서 흡수되여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胰腺)으로 운반된다. 인슐린속에는 아연을 저장한 단백질이 있는데 이 단백질은 인슐린이 췌장에서 쓸데없이 흘러나가는것을 막고 인슐린분비도 원활하게 하는것을 도와준다. 하지만 아연은 보충하기가 쉽지 않다. 땀과 함께 배출되는 특징을 가지고있기때문이다. 그렇다면 아연을 어떻게 섭취해야 할가? 아연은 닭알, 굴, 쇠고기, 새우, 견과류에 많이 들어있다.
아연영양제를 섭취하는것도 도움이 된다. 가공식품을 줄이는것도 중요하다. 식품첨가물중 폴리인산은 대부분 대변으로 배출되는데 이때 아연, 철, 구리같은 금속미네랄과 결합해서 배출된다. 아연은 파괴된 간세포를 복구하는데도 쓰이니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절제의 미덕을 키우자.
종합 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