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달노래 5수

□ 림금산

  • 2016-01-07 15:48:15

10

기쁠 때 보는 달은 이쁘다

화날 때 보는 달은 차갑다

아플 때 보는 달은 가엾다

즐거울 때 보는 달은 설레인다

사랑할 때 보는 달은 사랑스럽다

미워할 때 보는 달은 밉다

갖고싶을 때 보는 달은 내꺼다

… …

인간의 칠현금을 가지고있는

사람들이 지구촌엔 수십억이다.

수십억마다 칠현금을 튕기면

시어는 은하수보다 더 큰 강을 이룬다

그래서 시인이 시를 쓰는 시대는 이미

흘러가버렸고 시인은 시어의 바다에

빠져죽는다

헌데 아니다, 그것만은 아니다

시인의 혼은 영원히 살아

그 시어의 바다를 한꺼번에 다 마셔버린다…

11

달의 아침은 밝다

달의 저녁은 더욱 밝다

분치장 곱게 하고

부드런 머리결 곱게 빗고

한들한들 살랑살랑

꽃보다 더욱 맑게

눈보다 더욱 희게

구름보다 더욱 부드럽게

내앞에 나선다

미모의 하얀 목은

백옥 같고 희디흰 얼굴 또한

유난히 환하다

그래서 구름도 가다가 서고

계수나무도 설레인다

은토끼도 우러러 보고

금토끼도 올려다 본다

달은 달대로 아름답지만

달은 달대로 태연하다.

12

달은 하냥 달을 안고 산다

그 안은 달때문에 달은

부풀어있다

달은 하냥 달을 품고 산다

그 품은 달때문에

달주위엔 수림이 울창하고

향기가 은은하고

빛살은 더욱 찬연하다

달한테 향기가 없고

달한테 품은 달이 없다면

달은 죽은 달일수 밖에 없겠지만

달은 살아숨쉬기때문에

언제나 반공중에 싱싱하다.

13

달의 얼굴엔 미소만이 아니다

달의 얼굴엔 살짝 비낀 아픔도 황홀하다

만약 달의 얼굴에 가벼운 미소만 피였다면

그 얼굴은 슴슴할것이요

깊이가 없을것이다

달의 눈동자엔 웃음만이 아니다

달의 눈엔 살랑 스쳐간 세월의 흔적이 비꼈다

만약 달의 눈에 단순한 순수만 어려있다면

그 눈길은 이미지가 없을것이요

넓이가 없을것이다

깊이와 넓이속에 달은 솟아오르고

깊이와 넓이속에 달은 서서히 진다.

14

너의 웃음속에 내가 담겨있고

너의 슬픔속에 내가 앉아간다

구름너머 그곳은 어디기에

어제도 오늘도 조용히 흘러가나?

너의 독특한 걸음걸이에

내가 활랑이고

너의 선이 선명한 얼굴모습에

나의 육신이 춤을 춘다

네가 안은 오관에 내가 빠져들고

네가 품은 의미속에 내가 누워 잔다

너의 수풀은 수많은 꿈을 싱싱히 터치고

령롱한 너의 이슬은 나의 입을

촉촉히 젖어들게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