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경계! 생활속에서 소홀히 할수 있는 발암물질

  • 2016-03-07 08:58:32

암은 인류의 가장 큰 킬러이다. 조사에 의하면 평균 매 100명중 28명이 암으로 사망한다. 암의 무서움은 모두가 알고 있으며 적지 않은 사람들은 암을 언급하기만 해도 얼굴색이 변한다. 때문에 신변의 소소한 방면으로부터 될수록 발암물질을 피하는것이 좋다. 하지만 일부 생활속의 발암물질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 아래 함께 료해하도록 하자.

1. 속옷

녀성의 속옷은 몸에 꼭 붙는 옷이다. 만약 옷감이 나일론 폴리에스테르합성 섬유물에 속하면 인체온도의 가열을 거치면 미량의 "플라스틱 단체"를 방출한다. 가공시 넣은 스펀지화학물질, 에어러졸(气溶胶), 정전기방지제는 모두 인체에 잠재적인 위해를 준다.

그외 적지 않은 속옷은 땀자국에 견디는 색채견고도가 불합격인것이 많아 원단중의 물감이 땀의 작용하에 탈락하여 피부에 전이되는데 물감이 피부에 흡수되면 인체에 발암과 과민작용을 산생하게 될수 있다.

2. 휴지

휴지는 우리가 평소에 자주 사용하는것이다. 하지만 적지 않은 휴지에는 형광증백제를 첨가하는데 과량의 형광증백제는 인체에 불리할뿐만 아니라 암을 유발할수 있다.

3. 변기

변기에 앉았을시 신체와 유독물질사이에 하나의 봉폐된 공간을 형성한다. 시간이 오래 지속되면 독성이 있는 기체가 인체내에 진입하여 치질, 항문염, 만성질염, 심지어 자궁경관암 등 부과종양을 유발한다.

화장실의 냄새가 역겨우면 사람들은 공기정화제 혹은 향수를 뿌려 냄새를 덮으려고 하는데 이런 냄새도 암을 유발하는 하나의 위험요소이다.

4. 세척제

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각종 세척제, 례하면 식기세제, 샴푸, 옷세제를 말하는데 이런 세척제들을 잘 헹구어내지 않으면 건강에 대한 일종의 안전위험이다.

그외 어떤 사람들은 각종 부동한 청결제를 혼합하여 사용하여 때제거 효과를 높이려고 한다. 하지만 청결제를 함께 혼합하면 화학반응이 일어날수 있다. 례하면 변기세척제는 자극성 암모니아를 산생하게 되는데 암모니아와 표백기능이 있는 청결제가 혼합되면 독성이 있는 암모니아염소기체가 산생된다. 과량으로 흡입하면 폐의 엄중한 염증 및 폐에 물이 차는 증상이 일어날수 있다.

5. 가구

메틴알데히드(甲醛)가 발암물질이라는것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하지만 목재가구중 표면의 페인트와 풀도 메틴알데히드를 방출할수 있다. 그외, 타일 례하면 대리석타일에는 일정한 량의 방사성원소가 있을수 있어 인체에 장기적인 복사가 지속하면 암증을 일으킬 확률이 증가된다.
인민넷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