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평전 《무정장군》 출간기념식 가져

45만자 이루는 장편평전... 묻혔던 이야기들 드러나

  • 2016-06-23 15:36:31

출간기념식 참가자들 합영.

인물평전 《무정장군》이 홍군장정승리 80돐을 맞으며 민족출판사 중점기획도서로 출판됐다.

18일, 연변작가협회 남방창작위원회와 상해 57문화회사(대표 류광엽)의 공동주최하에 상해 57문화공간에서 평전 《무정장군》출간기념식이 펼쳐졌다. 상해와 항주, 소흥 등지의 연변작가협회 소속 회원들과 문학에 뜻을 둔 상해의 80후 등 30여명이 출판기념식에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절강월수외국어대학 류은종교수, 상해 57문화대표 류광엽 등은 평전 《무정장군》을 두고 저자의 피타는 노력이 아니였다면 무정장군의 많은 거룩한 발자취가 력사의 뒤안길에 사라질수도 있었다며 높이 평가했다.

평전 《무정장군》은 조선족력사학자이며 작가인 리광인씨의 평전 《홍군장령 양림》, 《백포 서일장군》에 이은 또 하나의 평전이다. 《무정장군》은 2013년 중국작가협회 국가급소수민족중점작품 지원프로젝트에 포함된 도서로 중국인민해방군 포병의 시조로 받들리는 조선민족의 전설적 영웅 무정장군의 빛나는 일대기를 실사구시하고도 실감있게 생생히 그려내며 독자들을 지난 세기 20년대, 30년대, 40년대로 이끌어간다.

《무정장군》은 무려 45만여자를 이루는 장편평전으로 평전에 나오는 대부분 자료들이 이 땅의 우리 겨레사회에 잘 알려지지 않은 력사자료들이다. 무정장군의 선후 세 부인들과 일가족에 대한 이야기, 무정장군의 본명 김병희, 고향에서의 진실한 이야기 등은 독자들과 처음 대면하는 이야기이다.

저자 리광인은 길림성 화룡시에서 출생했으며 연변대학 조문학부를 졸업했다. 연변일보사, 연변력사연구소를 거쳐 절강월수외국어대학 한국어과에 근무하고있다.

《무정장군》에 앞서 평전 《홍군장령 양림》, 《백포 서일장군》을 펴냈다. 그중 《홍군장령 양림》은 2011년 중국작가협회 국가급중점작품지원프로젝트에 포함됐다. 그밖에《겨레의 항일지사들》(전4권), 《조선족력사문학연구문집》(전2권) 등 20여권의 저서를 펴냈다.

《연변문학》 윤동주문학상 평론본상, 연변작가협회 실화문학 대상을 수상한적 있다.

리련화 기자


속속들이 밝혀지고있는 무정장군의 이야기

□ 리광인

1

조선사람인 무정장군의 고향을 두고 함경북도 경성군(镜城郡)설이 절대적인것 같았다. 그 이상 상세한 고향은 밝혀지지 못했지만 중국 조선족사회나 한국이나 일본이나 학계와 무정 연구가들 모두가 경성군설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대세불변의 권위적인 지배적 주장이였으니 학계에서는 누구하나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러다가 이 대세불변의 권위적인 주장에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면서 경성군설이 아닌 청진시 근동리설을 주장하는 사람이 나섰으니 때는 지금으로부터 근 20년전인 1999년으로 돌아간다.

인연이 닿아서인지 새세기를 앞둔 1999년 7월에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수부 연길로 친척방문을 온 조선의 70대 로인 리상섭(李相燮)씨를 알게 되였다. 리상섭로인은 지난 세기 50년대 중반시절 중국 청화대학에서 학습한 조선류학생으로서 무정장군과 부인 김영숙을 익히 알고있었다. 이제 본 평전의 결말부에서 밝히겠지만 무정장군의 세번째부인이자 조선녀성인 김영숙과 그의 50년대 청화대학 류학시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들려주었었다. 장군의 묘소가 평양 애국렬사릉에 모셔졌음도 처음 듣게 되였다.

연길에서 알게 된 리상섭로인, 아주 인상적인 지식인로인이였다. 새세기에 들어선후에도 수차 만남의 기회를 가졌지만 우리가 알고있는 무정장군의 고향은 절대 함경북도 경성군이 아닌 청진시 근동리라는 주장은 변함이 없었다. 조선에서 온 분이고 무정장군과 부인 김영숙을 알고있는 분이여서 그 말씀은 너무도 충격적이였다. 언젠가는 무정장군 관련 실제자료가 밝혀질 때가 있으리라고 믿어마지 않았지만 그 밝혀짐이 그리도 빨리 다가서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하늘이 도왔을가, 일찍 10대 후반의 무정장군의 어린 시절과 소년시절을 몰라 그리도 안타깝더니 조선이 아닌 내 고향 연변과 대련에 장군의 친지들이 계신다는 기적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그날은 2015년 8월 27일 오후, 연변위성TV 관련 다큐팀 일행 셋과 함께 복건 영안을 거쳐 홍색수도로 불리는 강서 서금에 도착하여 투숙하고있는데 연변의 간부로 사업하던 리영씨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무정장군의 8촌 형제되는 분의 따님이 룡정에 있고 8촌 동생되는 분이 지금 대련에 계신다는 놀라운 소식. 이어 룡정의 녀사분과 긴 통화가 이어지고 현재 사업터 강남 소흥으로 돌아가면 다시 련락하겠다는 답변을 주었다. 8월 30일 룡정의 녀사분과 다시 통화가 이어지고 9월 7일 드디여 연길과 룡정에서 무정장군의 9촌 조카ㅡ김천희(金天姬)녀사를 만났다. 9월 9일 오후에는 대련에서 녀사분의 아버지를 뵈였다. 무정장군의 8촌 동생되는 분ㅡ 김하수로인(金河寿,2015년 79세)님이였다.

김하수로인은 딸한테서 소식을 듣고 기다렸다면서 1945년 조선에 귀국한후의 무정장군의 사진을 건넸다. 종래로 보지 못했던 장군의 정면사진, 이어 장군의 첫 부인과의 사이에서 태여난 아들 김정신(이미 사망)과 일가사진, 무정의 두번째 부인과의 딸 등연려의 사진 등이 환히 펼쳐졌다. 무정장군의 가족사가 옛말같이 쏟아졌다.

2

무정장군의 본명은 우리가 알고있는 김무정(金武亭) 아닌 김병희(金炳禧), 1905년 음력 5월 16일 생이였다. 고향은 오늘의 함경북도 청진시 근동리, 가난한 집 자식이 아닌 꽤나 부유한 김해 김씨 가정의 장손, 형제로는 손아래 동생 인동(仁东)에 부친의 존함은 김기준(金基俊)이였다. 알고보면 무정장군의 고향을 둘러싼 두가지 설 모두가 옳았다. 전자는 함경북도 경성군이라고 주장하지만 경성군 룡성면 근동리라고까지는 밝히지 못했고 후자는 청진시 근동리라고 옳게 밝히면서도 원래는 경성군 소속이였다가 현재 청진시 송평구역 소속 근동리라는 이 지명의 연변과정을 알리지 못했다.

무정장군이 태여나던 비운의 해ㅡ 1905년의 고향은 함경북도 경성군 룡성면 근동리라고 불렸다. 경성군은 함경북도의 중앙부에 위치한 한개 군이다. 경성군내 룡성면 근동리는 1940년 3월이후 주변의 부령군 청암면 일부와 경성군 라남읍, 룡성면이 청진에 귀속되면서 명칭이 바뀌였다.

광복후 청진시도 여러 변혁의 시기를 거쳐왔다. 조선 4대도시의 하나인 청진시는 행정구역이 7구역 93동, 14개 리로 그제날 경성군 룡성면 근동리는 오늘날 청진시 송평구역 근동리(松坪区域芹洞里)로 알려지게 되였다.

그러고보면 무정장군의 고향을 일컫는 함경북도 경성군설도 옳고 청진시 근동리설도 옳다. 다만 장군이 태여나 유년시절과 소년시절을 보낸 고향은 의연히 경성군으로 불러야 하고 오늘은 청진시 근동리라고 해야 할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로인 리상섭씨의 청진시 근동리 주장은 전적으로 옳았으니 백배천배 감사한 마음이다.

김하수로인의 구술에 따르면 무정의 아버지 김기준은 마음씨는 착하나 성격이 유달리 급하고 과격한 사람이라고 한다. 유년시절의 무정이도 자라면서 아버지의 성격을 쏙 빼닮았으니 후일 중국의 홍군시절과 팔로군시절, 태항산 조선의용군 시절, 조선 귀국후의 성격은 유년시절부터 형성되기 시작한 성격의 계속이였다. 이 성격은 무정이를 홍3군단 총지휘 팽덕회와 지기로 만들어주며 홍군총부 작전과장, 팔로군총부 작전과장으로 키워도 주었지만, 이 성격은 또 무정이를 비운의 인물로 만들어준 계기이기도 하였다.

3

소작농을 둘만치 가정이 부유한 편이였던 무정은 고향 룡성면 근동리에서 무난히 6년제 천마학교를 다니다가 졸업후 멀지 않은 옛 고을 경성군에 가서 경성농업학교를 다닐수가 있었다. 이후 커서 고향에서 가업을 빛내라고 한 아버지의 가르침 같았다. 하지만 그 시절 무정은 필경 10대 초반의 소년이여서 아버지 김기준은 시름을 놓지 못하다가 녀동생되는 무정의 고모가 경성에 가서 무정의 곁을 지켜주어서야 안심했다. 물론 김하수로인도 할아버지와 아버지한테서 들은 이야기다.

어려서부터 아버지 성격을 물려받은 무정은 10대의 나이에 잡아들면서 눈에 거슬리면 참지 못하는 강인한 성격으로 번져갔다. 그 시절 경성농업학교 교장은 일본인이였다. 1910년 이른바 “한일합방조약”으로 인한 나라의 망국은 가슴에 한으로 맺혔는지라 일본사람들만 보면 눈에 불이 일었다. 무정은 학생들의 선두에서 일본인교장 구축운동을 주도하다가 부득히 경성농업학교를 떠나게 되였다.

장손인 무정은 아버지의 지지로 멀리 서울로 남하하여 경신중학교에 들어갔다. 전해지는 서울 기독교중학교설과 중앙고등보통학교설이 아닌 경신중학교라고 김하수로인은 찍어말한다. 경신중학교는 오늘에도 한국 서울 종로구에 현존하는 100여년 력사를 가진 사립중학교이다.

1883년에 인천항이 새로 축조되여 개항하면서 1885년 4월에 미국 북감리교회 아펜젤러 부부와 북장교교회 목사가 인천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어 아펜젤러 선교사는 서울 중구 정동 34번지의 한옥을 빌려 최초의 근대교육기관 배재학당을 세웠고 역시 같은해 1885년에 미국 북장로교회 선교사 H.G.언더우드(원두우)가 경신중학교의 전신인 “언더우드학당”을 세우고 1905년 경신학교로 개명했다. 이듬해 1886년에 다른 미국 선교사 루이스 스크랜부인이 또 배재학당 린근에 최초의 녀성전용교육기관ㅡ리화학당을 개설했다.

이로부터 보면 경신중학교는 최초의 근대교육기관인 배재학당, 최초의 녀성교육기관 리화학당과 더불어 그 이름이 뜨르르하다. 그러나 이런 최초의 근대 학교들은 조선 황실과 부유한 계층의 귀족자녀들만 다닐수 있었을뿐 가난한 집 자식들은 꿈도 꾸지 말아야 했다. 1900년에 배재학당 정구부 학생들이 당시에는 낯설기만 하던 정구경기를 치르는 사진이 그러하고 1900년대 초 전차타고 소풍가는 리화학당 학생들 사진이 그러하다. 가난한 집 자식들에게는 그림의 떡일수밖에 없었다.

20세기 10년대에 이르러서도 가난한 집 자식들은 학교다니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부유하다고 알려진 무정의 김해 김씨 가족한테는 자식공부가 당연한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서울의 경신중학교에서도 무정의 주위에 같은 또래들이 뭉치더니 무정은 점차 학생수령으로 떠올랐다. 15세되는 해 1919년 전민족적인 만세운동ㅡ 3.1운동이 터졌다. 무정은 서울의 여러 중학교와 배합하면서 3.1운동의 전렬에서 나아갔다. 무정은 또다시 일제에 의해 학교에서 추방당할 신세가 되고 짧지만 무정한 옥살이를 했다.

4

김하수로인은 또 귀가 솔깃할만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무정이 팔로군 시절 만난 중국인 등기는 첫 부인이 아니라는 충격적인 이야기였다. 무정의 첫 부인은 10대 중반이후 고향에서 례를 올린 조선녀성이였다. 이 첫 부인의 이름은 무엇인지 김하수로인도 모르고있었고 부부를 이룬 그해도 딱히 알수가 없지만 16~17세인 1920년~1921년 경임은 틀림이 없는것 같다. 조선의 그 시절은 남녀가 15살 쯤이면 의례 장가들고 시집가야 하는 나이, 무정도 부모님들의 주선으로 자기 또래 조선녀자를 안해로 맞아들이니 얼마후 태기가 생겼다. 열달 잉태만에 아기가 태여나고 고추가 달렸다고 정신(正新?)이라고 이름지어 주었다.

대련에 살고있는 무정장군의 8촌 동생 김하수씨 부부.

무정은 서울에서 중학교 학창시절을 보내면서 소년시절로부터 청춘시절로의 과도기를 거쳤다. 어느덧 10대 후반의 유망한 젊은이로 성장한 무정은 서울 학생운동의 수령의 하나로 떠오르면서 국내에 들어와 사람을 물색중인 독립운동가이고 사회주의자인 려운형선생의 눈에 들었다. 일제놈들의 요시찰 대상으로 점찍힌 무정은 려운형선생의 영향으로 드디여 중국행을 선택하게 되였다.

무정의 중국행을 두고 가족에서도 몰랐다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전해진다. 아마도 조직과 개인, 가족 모두에 련루되는 일이니 비밀에 부친 모양인데 무정의 가족에서는 일본류학으로 알고있었다.

무정의 아버지 김기준씨는 아들의 월사금을 다달이 일본 관련주소로 부쳤지만 번마다 돌아오군 하였다. 하도나 이상하여 김기준씨는 일본으로 건너갔지만 아들의 종적은 묘연하기만 했다. 그후도 김기준씨는 서울로 다달이 월사금을 부쳤지만 그상이 장상이였다. 무정의 할아버지는 다달이 돌아오는 월사금을 모아서 황페한 린근 공동묘지를 사서 여러가지 과일나무를 심고 덩실한 2층집까지 지을수 있었다.

이 이야기를 들려준 김하수로인네와 무정네 친척사이를 보면 무정네가 벌수가 높다고 한다. 김하수 로할아버지와 무정의 로할아버지가 친형제간일 때 김하수 할아버지 김우공(金禹公,아들 5형제에 딸 하나)과 무정의 할아버지는 사촌간, 김하수 아버지 김현사(金铉仕)와 무정의 아버지 김기준은 벌써 6촌간이다. 그러니 무정은 김하수의 아버지 김현사한테 7촌 조카이고 김하수로인은 무정의 8촌 동생이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