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김호림, 《조선족, 중국을 뒤흔든 사람들》 출간

  • 2016-11-24 15:35:51

김호림기자의 《인물로 읽는 조선족 100년사-조선족, 중국을 뒤흔든 사람들》이 출간됐다.

저자는 기자로 활약하면서 취재했던 200여명 인물중 191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기에 걸친 인물들을 선별, 100년 력사속에서 조선인으로부터 중화인민공화국 공민인 조선족으로 되기까지 과정을 기록했다.

저자 김호림은 1966년 연길시 소영향에서 출생, 연변대학 조문학부를 졸업하고 국제방송국에 입사했다.

그는 일찍 《간도의 룡드레우물에 묻힌 고구려 성곽》(2011), 《고구려가 왜 북경에 있을가》(2012), 《연변 100년 력사의 비밀이 풀린다- 지명으로 읽는 이민사》(2013), 《대륙에서 해를 쫓는 박달족의 이야기》 등 출간경력이 있다.

책은 1,2부로 나뉘였는데 제1부 “대륙을 종횡한 조선인, 그들은 누구인가”에서는 1910년대 “3.13”반일운동으로부터 공화국 설립 초반까지 력사의 곳곳에 있었던 조선인인물들의 이야기를, 제2부 “대륙을 뒤흔든 조선족, 그들은 누구인가”에서는 공화국 창건이후 여러 계층에서 성공한 조선족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한편 흑룡강신문사 편집국장인 박백림씨는 “김호림씨의 글은 마치 도란도란 말소리가 들리는듯싶다. 글의 서두나 단락을 가름할 때는 늘 력사나 시공간을 넘나들며 취재를 받거나 동행하던 사람들의 말소리로 끝나고 이어진다. 마치 작자와 SNS로 대화하는 느낌을 받는다.”고 추천사에 썼다.

리련화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