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우리의 아름다운 노래여, 춤이여 영원하라

  • 2016-12-02 08:00:06

참으로 걷잡을수 없는 격동을 안고 체육관을 나왔다. 참으로 오랜만에 만끽하는 예술적향수였다.

비록 체육관에 림시로 설치한 무대가 좀 스산하고 어슬하였지만 무대와 시간의 제한으로 연변가무단 70년의 대표적인 노래와 춤을 다 포괄시키지는 못했지만 공연에서 무대에 오른 종목들마다 나의 소년의 꿈을 되살리게 했고 내 청춘의 기억을 회생시켰으며 내 중년에 겪은 풍파를 다시 그려보게 하였고 내 로년의 신변을 다시 살펴보게 했거니 한마디로 연변가무단 창단 70돐 기념 공연은 나로 하여금 생명의 불길을 다시한번 태워보게 했다.

생명에 활력을 부어넣어주고 사람을 사람답게 도와주는것, 이게 바로 예술의 힘, 예술의 작용이 아닐가.

회고해보면 교향곡 “장백의 노래”, 독창 “처녀의 노래”, 가곡 “고향산기슭에서” 등 음악을 처음 들을 때의 그 느낌을 나는 오늘도 생생하게 간직하고 살아왔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일흔여덟 인생에서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노래를 벗으로 삼았으니 어찌 이 머리로나 가슴으로 한결같이 노래와 춤을 사랑하지 않을수 있겠는가. 연변가무단의 노래와 춤은 내 생명의 벗이고 나를 사람답게 살게 한 스승이다. 며칠전에 열린 연변가무단 창단 70돐 기념좌담회에서 나는 “만약 연변가무단의 노래와 춤이 없었더라면 나는 무지하고 비위생적이고 야만적인 인간으로 살았을것이다”라고 고백한적 있다.

이번 공연에서 무대에 오른 20개 종목에는 한결같이 민족의 소리가 메아리치고 민족의 혼이 빛발쳤으며 민족의 숨결이 세차게 설레였다. 바로 이러한 작품들에 휘황한 우리 민족의 력사가 담겨있고 세인을 놀래운 민족의 생명저력이 깔려있으며 분발전진하는 민족의 현실과 눈부신 미래가 그려져있기때문이다.

이것은 또한 연변가무단이 70년간 중국조선족이라고 부르는 이 민족공동체와 운명을 같이한 중요한 표지로 된다.

정진옥, 방초선, 동희철, 김선옥, 안국민, 최삼명, 허원식, 김성민, 최창규, 조옥형, 최옥주, 박세성 등 예술가들 그리고 이번 공연에는 이름이 없었지만 연변가무단의 예술발전을 위하여 공을 세운 수많은 예술가들은 바로 우리 민족과 운명을 같이한 예술가들이다.

이들중에는 아직도 예술탐구의 길에서 계속 생명을 태우는 예술가들도 있고 이미 타계하신 예술가도 있다. 생존하거나 타계했거나 관계없이 그들의 예술은 영원하다. 따라서 그들의 생명은 영원하다. 그들의 생명과 예술은 우리의 민족과 더불어 영원할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우리 민족과 운명을 같이했기때문이다.

70년대, 연변가무단의 우수한 예술종목들은 중국조선족관중들을 감동시켰을뿐만아니라 전국 여러 지방의 수많은 관중들도 감동시켰으며 적지 않은 국제무대에 올라 박수갈채를 받았다.

연변가무단의 발자취는 연변 대지에 찍혔을뿐만아니라 전국의 20여개 성시에 찍혔으며 북경에 가 중요한 연출에 참가한것만도 30여차나 된다고 하며 정부의 외사활동에 참가하여 인도네시아, 캄보쟈, 조선,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국가의 지도자들의 접견을 받았고 또 구쏘련, 로씨야, 로므니아, 일본, 스리랑카, 미국, 조선, 한국, 호주, 인도, 프랑스, 타이 등 10여개 나라와 지역에 출국하여 우호적인 예술활동을 전개하였다.

70년간 연변가무단 예술가들이 전국적인 경연에 참가하여 국가급대상을 수상한 차수는 100여차 되고 인원수는 수백여명이 된다고 한다.

연변가무단은 명실공히 연변의 명함이며 나아가서 중국조선족의 명함이라고 칭할수 있다. 또 연변가무단의 예술종목이 연변지역의 경제발전을 위하여 창조한 경제수익도 만만치 않다.

졸문을 끝내면서 한 관중으로서, 연변인민과 운명을 같이하면서 우리의 생명에 활력을 넣어주는 영원한 예술을 창조하기 위하여 청춘과 생명을 바친 연변가무단의 예술가들에게 가장 숭고한 경례를 드리고 영광을 드리는바이다.

연변가무단의 예술가들에게 영광이 있으라!

우리의 아름다운 노래여, 춤이여 영원하라!

최삼룡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