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술안마셔도 생기는 지방간 급증… 20년 방치 땐 간암된다

  • 2016-12-21 08:49:33

주부 리모(65)씨는 얼마전 '간경화'라는 청천벽력같은 진단을 받았다. 술을 한잔도 마시지 않고, B형간염·C형간염도 없는데 간경화라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았다. 주치의는 "비만으로 생긴 비알콜성 지방간이 간경화로 진행한것이다"고 말했다.

리씨와 같은 사례는 흔하지는 않지만, 내과의사들 사이에서는 종종 볼수 있는 사례이다. 과거에 지방간은 간경화·간암 등으로 진행하지 않으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10여년 전부터 지방간이 간경화·간암의 원인이 된다는것이 밝혀지면서 전문가들은 앞으로 '간암 지형도'가 바뀔것이라고 예측하고있다. 특히 지방간 중에서도 술과 상관없는 비알콜성 지방간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현재 미국에서는 간경화·간암으로 인한 간이식의 주요원인이 비알콜성 지방간염이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안상훈교수는 "과거에는 B형간염·C형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간암이 많았지만, 예방 백신과 신약 개발로 인해 바이러스성간염의 위험은 작아지고있다"며 "반면 기름진 음식 등 식생활의 서구화·사무적 작업환경·인구 고령화 등으로 인해 비알콜성 지방간이 늘어나고있고, 비알콜성 지방간이 간암의 원인으로 주목받고있다"고 말했다. 또한 비알콜성 지방간은 인슐린저항성(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이 제기능을 못하는 상태) 때문에 생기는 질병인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비만 등과 관련이 깊은데, 이들 질환의 발생이 늘어남에 따라 비알콜성 지방간도 증가하고있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1~2015년 알콜성 지방간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3% 감소했지만, 비알콜성 지방간은 같은 기간 113%나 증가했다. 그러나 비알콜성 지방간은 흔한 질환이고 특별한 증상이 없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진단을 받고도 대수롭지 않게 넘어간다. 그러나 간에 지방만 많은 단순 지방간은 20%가 염증까지 동반된 지방간염으로 진행을 한다. 지방간염이 있으면 10년 내 간경화 발생 확률이 15~20%이고 간암이 발생할 확률은 1.7~2.3%에 달한다(대한간학회 등).

순천향대병원 소화기내과 장재영교수(대한간학회 홍보이사)는 "지방간은 특별한 치료약도 없고 식습관 개선이나 운동 등 '평범한' 처방을 하기때문에 환자들도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다"며 "지방간 단계에서 차단하지 않으면 지방간은 지방간염→간경화→간암까지 이어지는 진행성 질환이므로 지방간 진단을 받았을 때 반드시 식이료법·운동 등을 해서 지방간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알콜성 지방간에는 아직까지 약이 없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급증하고 병의 원인, 심각성이 뚜렷하게 밝혀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치료약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고있다.

조선일보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