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부모 한쪽 고혈압이면 '대물림' 위험 3배

  • 2017-03-09 10:49:22

부모 중 한쪽이라도 고혈압이면 자녀가 비만, 고혈압, 지방간 등 질환을 갖게 될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가운데서도 고혈압은 대물림 위험도가 3배에 달했다.
한국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교수와 유정은 전문의 연구팀은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3∼19세 청소년 5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런 상관관계가 관찰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림상고혈압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Hypertens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론문을 보면 조사대상자의 16.2%에서 부모의 고혈압 병력이 관찰됐다. 이번 조사대상 청소년들의 부모 나이가 평균 40대라고 추정한다면 2014년도 한국의 40∼49세 성인의 고혈압 유병률 17.7%와 비슷한 수치이다.
부모 중에서도 아버지의 고혈압 유병률이 15.8%로, 어머니의 2.8%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녀성이 남성보다 더 늦은 나이에 고혈압이 발생하는 경향때문이라는것이 연구팀의 분석이다. 실제로 고혈압 발병률은 성인초기에는 남성이 높지만 50대가 넘으면 녀성에게서 급격히 높아지고 60대 이후가 되면 남녀 간 차이가 거의 없어진다.
연구팀은 부모 중 한쪽이라도 고혈압이 있는 자녀가 고혈압이 없는 부모를 가진 청소년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을 갖게 될 위험성을 살폈다.
이 결과 고혈압 부모를 둔 자녀는 ▲ 과체중 2.08배 ▲ 비만 2.11배 ▲ 복부비만 2.36배 ▲ 지방간 등 간기능 장애 2.86배 ▲ 고혈압 3.05배 등으로 위험도가 크게 높았다.
이처럼 부모의 고혈압이 자녀한테 대물림되는 현상에 대해 연구팀은 환경적 요인과 유전적 요인이 공존하는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환경요인으로는 고혈압 부모를 둔 자녀가 나트륨을 과다섭취하는 경향이 지목됐다. 유전적 요인에다가 나쁜 생활습관 등의 환경적 요인이 겹치면 고혈압이 더욱 잘 발생할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유정은 전문의는 "고혈압 부모를 둔 청소년은 상대적으로 신체활동이 적고 비만과 복부비만의 위험이 컸다"면서 "부모가 고혈압 병력이 있는 경우 그 자녀들도 비만, 고혈압, 지방간 등을 가질 위험도가 높은것이 확인된만큼 이런 인과관계를 조기에 파악해 자녀의 심혈관 대사질환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외신/연변일보 뉴미디어부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