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달걀 잘못 만지면 식중독 위험

  • 2017-05-09 09:11:18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5월로 접어들면서 살모넬라균 등 식중독 위험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우리가 흔히 반찬으로 즐겨 먹는 달걀의 경우 맨손으로 만지면 식중독에 걸릴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9일,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달걀껍질에 남아 있는 살모넬라균에 의해 식중독에 걸릴수 있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해 나타난다. 증상으로는 급성위장염이 나타나며 고열, 구역질,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열이 40도까지 오르기도 한다.
살모넬라균을 방치했을 경우 페염이나 화농성 관절염, 뇌수막염, 뇌염 등 심각한 질병으로 발진할 가능성도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살모넬라는 실온에서도 유지되는 세균이기때문에 가열 등 처리를 하지 않고 먹게 되면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감염될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달걀을 만진 후에는 꼭 비누로 손을 씻어야 한다.
한국식약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 동안 2809명이 계란말이, 감자샐러드(마요네즈), 돈까스, 소세지 등을 먹고 살모넬라 식중독에 걸렸다.
살모넬라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달걀, 고기 등은 중심 온도 75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해야 한다. 가열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살아남은 살모넬라균이 증식해 식중독을 일으킬수 있다.
달걀을 만진 후에는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조리에 사용된 기구 등은 세척, 소독해 2차 요염음 막는것이 좋다.
조리 후에는 60도, 5도 이하로 바로 보관해 가능한 신속하게 섭취해야 한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