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지드래곤, 자신감 넘치지만 권지용은 내성적”

  • 2017-06-23 13:16:42

화려한 지드래곤의 차림새를 걷어내고 인간 권지용의 속내를 드러낸다. 물론 지금껏 그가 그의 속내를 숨겨만 왔다는 뜻은 아니다. 지난날, 시대의 아이콘으로서 스웨그를 뽐냈던 「크레용」이나 ‘영원한 건 절대 없어’라며 리별을 노래했던 「삐딱하게」 등 곡들에는 충분히 지드래곤의 진솔한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그럼에도 본명을 타이틀로 내세운 본 앨범이 남다른 리유는 꿈과 현실의 괴리감, 특히 대중의 시선을 먹고사는 슈퍼스타의 필연적 고통을 예술적 은유를 통해 표출하고 있기때문이다.
우선 화제가 된 USB에서 모태의 피덩이를 상징하는 검붉은 색감을 통해 듣는 이로 하여금 인간의 태생적 근원을 인지시킨 그는 「권지용」으로 포문을 연다. 눈에 띄는 명제는 최근 그의 고유 브랜드로 출범한 ‘피스 마이너스 원’. 주류의 정도(正道)와는 다른, 조금은 삐뚤어진 그의 태도를 그대로 수식화한 ‘평화 빼기 하나’라는 심벌을 통해 그의 정체성을 소구한다. 재미난 은유다. 뒤이은 「개소리」에는 이미 온라인상에서 유쾌한 효과음으로 존재감을 알린지 오래인 ‘이 뭔 개소리야’ 사운드를 삽입하면서 자신의 신세를 개에 비유한다. 빅뱅의 앨범을 계승하는 통렬한 위트이다.
은유의 방점을 찍는 것은 마지막 트랙 「 신곡(神曲)」이다. 단테의 고전 『신곡(Divine Comedy)』을 제목으로 삼은 그는 다프트 펑크의 「Veridis quo」을 샘플링하여 음악적 격조를 맞춘다. 주제어는 삶의 력설. 성공한 가수가 되는 것이 꿈이였고 현재 꿈을 이루었지만 그것을 존속하기 위해서는 계속된 가식으로 치장해야 함에 진력이 난 그의 모순적인 심정을 로출한다. 지옥을 거쳐 천국에서 영원한 사랑에 눈을 뜨는 원작 『신곡』과 기획된 세상을 탈출하여 진실된 인생으로 향하는 영화 <트루먼 쇼>의 인용을 통해 예술적 공감대를 부여하고 메시지의 설득력을 강화해낸다.

지드래곤과 권지용이라는 두 자아는 량면성을 띄고 있지만 력설적이게도 현실과 타협하는 지드래곤도 그이고 현실의 비현실성에 괴로워하는 권지용도 그 이다. 권지용이 본연의 내적 갈등을 슬며시 표출하는 와중에 지드래곤은 여전한 음악적 절충으로 대중가수로서의 지위를 이어나간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