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중독성 물질 5...담배 3위, 1위는?

  • 2017-09-19 09:01:45

어떤 물질에 대한 반응은 사람마다 다르기때문에 중독성에 따라 순서를 정하는것은 어려운 일이다. 이에 영국 왕립정신의학학회 소속 전문가들과 화학자, 법의학자, 약리학자 등 중독전문가들이 중독성 물질의 순위를 정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비지니스 인사이더'가 이들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주기때문에 피해야 할 중독성이 강한 물질 5가지를 보도했다.
1위 헤로인
뇌는 헤로인을 모르핀으로 전환시켜 통증과 보상을 인식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세포속 분자를 묶는다.
이렇게 되면 희열감이 물밀듯이 일어난다. 헤로인을 과다 복용하면 호흡을 느리게 하거나 멈추게 해 사망에 이를수 있다.
2위 코카인
코카인을 복용하는 순간 뇌속에서는 기분을 좋게 하는 화학물질인 도파민이 분출된다. 이때의 쾌감의 강도는 너무 강하다.
동물 실험에 따르면 코카인 맛을 본 동물은 배가 고플 때에도 음식보다는 코카인을 선택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코카인은 뇌의 기억을 담당하는 주요부위에 강한 영향을 주기때문에 중독에 빠지기 쉽다.
3위 니코틴
담배의 주요 중독성 성분인 니코틴은 페에 의해 흡수돼 뇌로 전달된다. 니코틴은 흡수 10초 이내에 수치가 정점에 도달한다.
이후 급속하게 쾌감 등의 효과가 사라지기때문에 흡연자들은 계속 담배를 피우게 된다. 담배를 끊으려고 시도한 흡연자의 85%가 다시 담배를 피울 정도로 중독성이 강하다.
4위 바르비투르
최면, 진정제로 사용되는 바르비투르는 불안증과 불면증 등을 치료하기 위해 단기적으로 처방된다.
바르비투르는 뇌의 화학신호 몇가지를 차단함으로써 뇌 부위 몇곳을 효과적으로 완화시킨다. 소량으로도 희열감을 느끼게 하지만 과다 복용하면 호흡을 억제해 사망에 이를수 있다.
5위 알콜
술의 주성분인 알콜은 뇌속 메신저를 방해함으로써 생각과 호흡, 심장박동수 등을 느리게 만든다. 동시에 희열감은 증가시킨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