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들의 ‘구애풍속’

2018-09-10 09:33:16

우리 선조들의 ‘련인의 날’은 벌레들이 겨울잠에서 깨여나는 경칩(惊蛰)이였다.

경칩날 사랑하는 련인끼리 은행알을 나누어 먹으면서 사랑을 속삭였다.

은행나무의 수나무와 암나무는 서로 바라만 보아도 결실을 맺는다는 속설이 있다.

이 ‘련인의 날’보다 오래 지속된 전통적인 ‘구애풍속’은 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행해진 ‘탑돌이’이다. 보름달이 뜨면 처녀 총각들이 밤새워 탑을 돌다가 세번 눈이 맞으면 숲으로 들어가 관계를 맺었다.

또 견우직녀가 만나는 칠월칠석도 ‘련인의 날’로 불리웠다. 이날 총각이 사모하는 처녀의 집 담벽을 넘어가 사랑을 고백하는 풍속이 있었기에 머슴들이 몽둥이를 들고 지켰다는 기록이 있다.

우리 선조들은 또 짚신에 앵두꽃 가지를 넣어서 처녀의 집에 던져 구애하는 풍습이 있었다. 

《민속》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Tel: +86-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