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발효주 피하고 다음 날 꿀물 마셔라

2018-12-07 09:59:30

숙취 없는 술자리를 즐기려면 어떻게 해야 할가?

술 마실 때 '혈중 알콜농도가 갑자기 높아지면 안된다'는 걸 기억하자. 혈중 알콜농도가 빠른 시간 내에 올라가면 아세트알데하이드의 독성이 강해진다. 알콜농도가 확 올라가지 않도록 하려면 ▲빈 속에 술 마시지 말고 ▲술을 천천히 마시고 ▲물을 많이 마시고 ▲독주(毒酒)·발효주를 피하면 된다. 

안주에 대한 궁금증이 많은데 의학적으로 도움이 될만한 것은 비타민B·C, 포도당, 아미노산이 함유된 식품이다. 비타민B·C, 포도당, 아미노산은 알콜을 분해하고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배출하는데 도움이 된다. 채소, 과일, 살고기 등이 숙취가 덜 생기도록 돕는 안주라고 볼 수 있다.

술 마신 다음날 이미 숙취가 생긴 상태에서는 식사는 가급적 거르지 않아야 한다. 영양보충이 이뤄져야 아세트알데하이드 때문에 손상된 세포들이 빠르게 회복된다. 밥 먹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꿀물이 좋다. 알콜을 분해하느라 수분·포도당이 부족해지면 숙취가 심해진다. 설탕물이 아닌 꿀물을 마시면 좋은 리유는 꿀에는 포도당뿐 아니라 비타민, 아미노산, 미네랄도 들었기때문이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