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씨야 잠수함 참사를실화 옮긴 영화 《쿠르스크》

2019-01-11 09:14:58

영화는 로씨야 해군 장교 미하일의 행복한 일상에서 시작한다. 미하일의 어린 아들은 욕조에서 잠수 기록을 세웠다며 엄마 타냐에게 자랑한다. 가족과 장난을 치며 즐거운 나날을 보내던 미하일은 전우 파벨의 결혼식을 다른 전우들과 함께 준비한다. 보드카 등 축하연 준비를 위해 해군의 긍지인 해군 시계를 서슴없이 맡긴다. 이들 모두 말이 전우지 어릴 때부터 한동네에서 같이 자란 친구로 형제보다 더 가까운 사이다.

결혼식 다음날 ‘쿠르스크’는 훈련을 위해 출항한다. 점보제트키 2배 너비에 축구장 2개를 합친 것보다 더 길었던 초대형 핵잠수함 쿠르스크는 로씨야 해군 북부함대의 자존심이였다. 그러나 출항 이틀 뒤 두차례에 걸친 내부 폭발로 118명의 선원 대다수가 사망한다. 함 후미에 있던 미하일 등 23명은 살아남아 가라앉은 쿠르스크내에서 구조의 손길을 기다린다. 침몰 소식을 접한 영국 해군 준장 데이빗 러셀 등 국제사회는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만 로씨야 정부는 보안을 리유로 완강하게 거부한다.

《쿠르스크》는 2000년 8월 12일 노르웨이 바렌츠해에서 벌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작가 로버트 로댓이 쿠르스크사건을 다룬 《어 타임 투 다이》를 바탕으로 씨나리오를 썼다. 감독은 《셀레브레이션》(1998), 《더 헌트》(2012) 등을 연출한 덴마크 출신 토마스 빈터베르그다. 쿠르스크 침몰은 부족한 예산에 따른 구형 어뢰 탑재, 격실 차단 체계 부실, 주먹구구식 운영 등에 의한 사실상 인재였다.

영화는 미하일을 중심으로 궁핍하고 무능하지만 여전히 랭전시대 사고에 머물러있던 로씨야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린다. 로씨야 북부함대를 책임지던 그루친스키 제독은 훈련 모습을 보며 “20년 전엔 훈련 규모가 지금의 3배였다.”며 “이제 누가 적인지 모르겠다.”고 혼자말을 한다. 멀쩡했던 구조함은 타이타닉 관광용으로 미국에 팔았고 유일하게 남은 구조함은 너무 오래돼 제대로 작동하지도 않는다. 한시가 급한 골든타임이지만 예비 배터리가 없어 충전에 12시간을 허비한다.

영화는 국가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치는 개인과 개인의 희생을 당연하게 여기는 국가를 대조하기도 한다. 미하일은 폭발로 핵 추진시설 비상 랭각장치가 고장이 난 상황에서 “빨리 후미로 오라.”고 말한다. 그러나 추진시설 담당자는 “이대로 도망가면 체르노빌 꼴이 날 것”이라며 끝까지 자신의 임무를 다한다.

반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취임 직전이던 로씨야 정부는 먼저 도움을 주겠다는 영국 해군의 제안을 거절하고 여파 축소에 급급한다. 선원이 전원 생존했다고 오도하는가 하면 유족의 질문에 “안보기밀의 리유로 말씀드릴 수없다”, “목숨을 잃을 위험이 있는 것을 다 알고 입대한 것”이라는 뻔뻔한 대답으로 일관한다. 또 잠수함 침몰 위치가 수심 200메터도 되지 않지만 500메터라고 거짓 브리핑을 하며 의문을 제기하는 유족에게 “당신이 전문가냐”는 말로 핀잔을 준다.

연변일보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