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부룩한 속 달래야 하는데 과일 먹어도 살 찔가?

2019-02-03 11:18:35


이번 설에도 육류 등 기름진 음식과 마주할 기회가 많을 것이다. 대부분 칼로리가 높아 살이 찔가봐 섭취를 자제하는 사람도 있다. 

심지어 당분이 많다고 과일도 먹지 않으려는 경우가 있다. 채소와 달리 단맛을 내는 과일을 먹으면 살이 찔가? 

과일에는 단맛을 내는 과당이 들어 있다. 과당을 많이 섭취하면 혈중 중성지방 농도나 비만, 당뇨병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과일을 많이 먹으면 살이 찔수 있다는 지적도 여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과당섭취와 체중 관련 론문(카나다 세인트 미셀 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전체 칼로리를 기준으로 다른 탄수화물 대신 과당을 섭취했을 때는 체중이 늘지 않았다. 

반면에 다른 칼로리는 줄이지 않고 추가로 과당을 섭취한 경우에는 체중이 늘었다. 결국 체중증가는 과당 추가 섭취로 총 칼로리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과일의 립장이라면 다른 요인이 더 많은데 '비만의 원인'으로 몰리는데 억울할 수 있다. 

과일은 채소와 함께 대표적인 암 예방 식품으로 꼽힌다. 비타민, 식이섬유 등 다양한 영양소가 많아 대장암, 유방암 등 각종 암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암 예방 수칙에도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잡힌 식사를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특히 설에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을 때 사과, 배 등 과일을 곁들이면 더부룩한 속을 달랠 수 있고 변비예방에도 좋다. 과일에 많은 식이섬유가 장 운동을 촉진해 배변활동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영국 런던대학 연구팀의 과일-채소 섭취량에 따른 암과 심혈관계 질환 사망률의 상관관계를 보자. WHO의 하루 권장량(400g)의 1.4배인 560g 이상을 먹으면 사망률이 약 42% 줄었다. 

400g~560g을 섭취할 경우 36%, 240g~400g은 29%, 80g~240g은 14% 사망률 감소 효과를 보였다. 신선할수록 효과가 좋았다. 하지만 설탕 농도가 높은 과일 통졸임은 오히려 사망률을 17%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당을 조심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도 과일을 먹어도 된다. 전문가는 일반적으로 혈당조절을 위해 과일은 처방열량에 따라 한번에 1교환단위(50 kcal) 정도의 량으로 하루 1~2회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례를 들어 바나나처럼 당도가 높고 수분함량이 적은 과일은 1교환량이 50g인데 비해 토마토처럼 당도가 비교적 낮고 수분함량이 높은 과일은 1교환량이 350g 이다. 

설 련휴 컨디션 조절을 위해서는 몸을 자주 움직이고 과일을 충분히 먹는 것이 좋다. 평소 동물성지방이 많은 기름진 음식을 즐기면서 과일섭취를 줄이면 건강에 좋지 않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