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신 다음날 최악의 해장 음식은?

2019-03-14 09:44:14


콩나물국과 북어국은 해장에 도움이 된다.

술을 마신 다음날이면 해장을 위해 어김없이 국물이 있는 음식을 찾군 한다. 특히 라면, 짬뽕, 해장국 등 음식들이 인기다. 얼큰한 국물이 속을 시원하게 풀어준다고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음후 먹는 맵고 짠 국물 음식은 오히려 간에 부담만 얹어준다.

음주후에는 위산과다와 알콜 섭취로 인한 '속쓰림' 현상이 나타나는데 음식을 통해 이같은 증상을 완화하려고 하는 것을 우리는 해장이라 부른다. 주로 맵고 짜면서 뜨거운 국물이 있는 음식을 선택하게 된다. 음주후에는 위·식도 괄약근 압력이 떨어져 구토감이 드는데 우선 음식이 들어가면 압력이 정상화되면서 구토감이 사라져 음식을 찾게 된다. 또 얼큰하고 뜨거운 국물을 먹으면 몸에 열이 나면서 땀이 나 속이 풀리는 듯한 기분이 든다.

그러나 사실 맵고 짠 음식은 해장에 맞지 않는다. 염분 함량이 높고 자극적이라 오히려 위벽에 2차 손상을 가할 수 있다. 더불어 술 마신 다음날에도 간은 남은 알콜을 해독해야 하는데 라면이나 짬뽕에 들어있는 합성조미료나 식품첨가물은 간에 더 큰 부담을 안겨 준다. 기름진 음식도 마찬가지다. 기름진 음식은 소화가 더디여 위에 부담을 더하고 알콜을 분해하는 간에 영양소를 빨리 공급하지 못하게 한다. 해장을 술로 하는 사람도 있는데 해장술은 숙취해소 효과가 전혀 없다. 다시 알콜농도가 높아지면서 간의 해독작용을 피해만 갈뿐이다.

해장에 가장 좋은 것은 물이다. 물은 알콜의 리뇨작용으로 몸에서 과도하게 빠져나간 수분을 보충하고 몸속에 남아있는 알콜을 희석한다. 과일주스도 괜찮다. 과일 주스에 함유된 비타민과 당이 숙취해소에 도움을 준다. 국물 음식을 먹고 싶다면 맑게 끓인 콩나물국이나 북어국(말린 명태 국)이 좋다. 콩나물의 아스파라긴산은 알콜 속의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고 열을 내려주며 북어에 많은 메티오닌 역시 아세트알데히드 분해를 돕는다. 이외에 오이나 달걀도 해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