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글라스 수명 늘이는 관리법

2019-03-18 09:03:37

선글라스에도 수명이 있다. 패션 액세서리로만 생각한다면 별문제 없지만 강렬한 해빛으로부터 눈을 보호한다는 기능적 측면으로 봤을 때는 고려해볼 문제다. 새 선글라스의 경우 보통 2~3년이 지나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약해져 수명을 다한다. 여름의 뜨거운 열과 야외 활동시 로출되는 먼지, 흙으로 인해 렌즈의 코팅막이 조금씩 손상되기 때문이다. 뜨거운 온도에 프레임이 뒤틀려 못쓰게 되는 경우도 있다. 결국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선글라스의 수명을 결정짓는 열쇠가 된다.


▧ 뜨거운 곳에 놓지 않는다

선글라스 렌즈는 공교롭게도 열에 약하다. 때문에 보관할 땐 그늘진 서늘한 곳에 두어야 한다. 여름철 직사광선에 장시간 로출된 자동차 안에 선글라스를 넣어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선글라스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지름길이다. 밀페된 차 안에 오래 놔둔 선글라스는 분명 프레임이 뒤틀리고 렌즈의 코팅막이 갈라진다. 별도로 마련된 선글라스 전용 보관함에 두어도 마찬가지다.


▧ 안경수건으로 렌즈 말아 하드케스에

선글라스를 보관할 때는 렌즈 표면에 아무것도 닿지 않아야 한다. 간혹 안경다리 끝이 닿거나 안경집 안쪽 면에 닿게 놔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오래 두면 렌즈 코팅막이 손상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안경수건으로 렌즈를 돌돌 말아 하드케스에 넣고 온도가 높지 않은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다.

▧ 사용 후엔 클렌징폼·샴푸로 닦아야

야외에서 선글라스를 사용한 후에는 이물질을 제거해줘야 수명이 길어진다. 핵심은 렌즈 코팅막에 흠집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 황사가 심한 날에 썼다면 미세한 알갱이가 렌즈의 코팅막에 흠집을 낼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모래와 염분이 많은 바다가나 산에 다녀왔을 때는 말할 것도 없다.

먼저 렌즈를 찬물에 담가 표면에 붙어있는 먼지나 이물질을 제거한다.

다음에는 렌즈 우에 샴푸나 클렌징폼 등 중성세제를 2~3방울 떨어뜨려 손으로 살살 문지른다. 렌즈 안쪽까지 손으로 부드럽게 비벼 닦아주고 흐르는 물로 거품을 모두 씻어낸 다음 안경수건 또는 마른 극세사 헝겊으로 남은 물기를 닦아준다. 물기가 남아있으면 렌즈에 얼룩이 생길 뿐 아니라 금속으로 된 부속에 녹이 생길 수 있으니 꼼꼼하게 남은 물기를 제거해야 한다. 그늘에 둬서 완전히 말린 뒤에 케이스에 넣는 것도 방법이다.

▧ 야외에선 소주로 응급처치

야외 활동을 하다 이물질이나 기름기로 렌즈가 더러워졌다면 소주로 응급처치를 할 수 있다. 이 때도 먼저 선글라스 표면에 붙어있는 먼지나 모래 등 흠집을 낼 만 한 알갱이들을 잘 털어낸 뒤 안경수건에 소주를 묻혀 살살 비벼 닦는다. 소주의 알콜 성분으로 기름기 제거는 물론이고 소독 효과까지 볼 수 있다. 단, 남은 알콜 성분으로 색이 변할 수 있으니 집에 돌아오면 중성세제로 다시한번 닦아 보관한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