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가 자꾸 가려운 리유 6

2019-03-18 10:44:38


봄에는 건조한 날씨 탓에 피부가 자주 가렵다. 건조한 날씨뿐 아니라 여러가지 리유로 인구의 10%는 소양증(가려움증)을 경험한다. 

단순히 날씨 탓일 수도 있고 벌레에 물리거나 혹은 건선, 습진과 같은 피부 질환으로 간지러움을 느끼게 된다. 만성적으로 지속된다면 또 다른 리유가 있다. 여러가지 자료를 토대로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몇가지 흔한 원인과 완화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1. 건조 증상 

요즘처럼 봄철로 들어가는 환절기에는 건조한 공기로 피부가 말라 가려워지기 쉽다. 뾰루지가 생기거나 부풀어 오르는 증상 없이 가렵다. 

흡연자나 고령자라면 피부 건조로 가려움증이 나타날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 피부 표면이 거칠어지고 갈라지거나 각질이 일어나면서 가려워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수분 부족이 원인인것 만큼 상태가 개선될 때까지 하루 3~4번 충분히 보습크림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샤워 시간을 줄이는 등 1주일 이상 노력을 기울여도 개선되지 않는다면 병원 검사를 받아보고 항히스타민제 복용 등 방법으로 치료를 받는다. 

2.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 화학물질, 향수, 페인트, 털실 등 물질과의 접촉으로 이같은 피부병이 생긴다. 피부가 부풀고 물집이 생기며 가렵다. 

하지만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물질과 접촉한지 72시간 이상이 지난 뒤 나타나기도 해 알레르기가 원인이라는 사실을 눈치채지 못할 수 있다. 몇년간 잘 써온 제품이 갑자기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병원에서는 어떤 물질에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지 검사를 한다. 

3. 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은 습진의 가장 일반적인 형태다. 가려운 부위가 건조하고 붉으며 감염이 되면 작은 액체가 찬 요철(오목함과 볼록함)이 생기기도 한다. 이 피부 질환으로 인한 가려움증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역시 수분보충이다. 

따끔거리고 거친 소재의 옷과 뜨거운 물로 하는 샤워는 상태를 악화시키므로 피해야 한다. 이런 방법으로도 좋아지지 않을 때는 국소 스테로이드 료법, 항히스타민제 치료 등 방법을 병행한다. 

4. 건선 

자가면역 질환인 건선은 피부 세포가 정상속도보다 빠르게 성장해 각질세포가 과도하게 증식하면서 나타난다. 피부 표면이 비늘로 뒤덮인 것처럼 보이고 붉어지며 가렵고 종종 아프기도 한다. 

치료는 증상의 심각도에 따라 달라지는데 바르는 약으로 국소 치료를 할 수도 있고 약을 복용하거나 복합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5. 신장병 

신장(콩팥)은 피부상태와 무관한 것 같지만 만성 신장병이 있어도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다. 가려움증은 넓은 범위로 영향을 미치고 밤에 더욱 심해진다. 

신장은 로페물을 걸러내는 청소기능을 하는데 이런 과정이 효과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대사산물이 쌓이면서 피부가 가려워진다. 근본 원인인 신장병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가려움증 개선을 위해 보습에도 신경 써야 한다. 

6. 약물 부작용 

특정한 약의 부작용으로 가려움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가장 주된 원인은 진통제, 항생제, 설파제, 정신질환 치료제 등이다. 이런 약물을 복용한 뒤 가려움증이 나타난다면 의사와 상의해 약을 바꾸는 변화가 필요하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