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 낮은 걷기 운동하고 있다는 증거 3

2019-06-06 09:17:20

여름이 시작되면서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시기 걷기 운동으로 시작해서 운동강도를 서서히 높여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체중감량이 목적일 때는 느긋하게 산책하듯 걸어서는 안된다. 

일정 강도 이상으로 운동해야 체중을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현재 걷기운동의 강도가 너무 약하다는 근거 3가지를 제시했다. 

1. 대화를 하며 걷는다 

혼자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누군가와 함께 운동하기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운동도 하고 상대방과 친밀도도 높이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이같은 방식이 운동에 방해가 되는 수준이여서는된다. 

상대방과 이야기를 나누는데 몰입하다보면 운동에 소홀해진다. 편안하게 지속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수준으로 걷고 있다면 적정 운동 강도로 보기 어렵다. 이럴 때는 고강도 운동을 병행하는 방법이 있다. 

매 3분마다 1분씩 서로 대화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른 강도로 걷는다. 그리고 2분간은 숨을 고르고 상대방과 간단한 대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걷는다. 매번 시간을 체크하기는 번거로우므로 주변의 지형지물을 체크해 특정 나무, 바위, 가로등이 등장하면 빨리 걷거나 천천히 걷는다는 식의 방식을 마련하는 것이 좋다. 

2. 땀이 나지 않는다 

걷기운동을 한 다음 세수를 한다거나 옷을 갈아입을 일이 없다면 적정 강도로 운동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이마에라도 땀이 맺혀야 한다. 리상적인 유산소운동을 하려면 최대 심박수의 75~80% 정도에는 달할 정도의 강도로 운동을 해야 한다. 

걷기를 30분간 한다면 적어도 10~15분 정도는 이 정도의 강도로 걸어야 한다. 수치적으로 표현하면 운동강도에 대한 감이 잘 안 올 수 있는데 숨을 헉헉거리는 수준으로 걸으면 된다. 

걷기운동 초보자라면 스스로 속도조절을 하기 어렵다. 이럴 때는 일단 속도를 설정해서 걷기를 시작하는 방법이 있다. 속도를 설정해두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정 강도 이상의 운동을 할 수밖에 없기때문이다. 

3. 운동 후 전혀 피곤하지 않다 

걷기를 한 뒤 녹초가 되기는커녕 피로감조차 느껴지지 않는다면 운동강도를 높여야 한다. 평평한 지대를 걷는 운동을 하더라도 피로감이 들어야 한다. 항상 평지를 걷는다면 언덕을 오르는 방식으로 걷기운동에 변화를 주는 방법이 있다. 

이는 종아리, 엉덩이, 허리, 등의 근육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근력이 발달하면 유산소운동의 강도 역시 더욱 높일 수 있다는 리점이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