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장마철 소중한 가죽가방 보관법

2019-06-21 14:17:39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곰팡이가 생기거나 이염이 일어나 가방을 망치기 쉽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 한 자연 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일단 곰팡이가 생긴 가죽가방은 원상회복이 안 된다. 명품전문 수선업체에서는 곰팡이가 생긴 경우 어떤 처리를 해도 제 색갈이나 광택이 돌아오지 않는다. 염색을 하거나 아예 그 부분을 뜯어내고 다른 가죽으로 바꾼다고 한다. 그러니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습기관리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방이 비에 젖었을 때는 먼저 마른 수건이나 천으로 물기를 제거하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완전히 말린 후에 보관한다.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할 때는 문지르지 말고 꾹꾹 눌러 물기를 없애야 가방 표면이 상하지 않는다.

빨리 말리겠다고 헤어 드라이어를 사용하는 것은 금물이다. 단백질과 지방으로 이루어진 가죽에 뜨거운 바람을 쏘이면 표면이 딱딱하게 굳어버리기 때문이다. 찬 바람이라 해도 드라이어의 바람 세기가 강해 가죽이 딱딱해지는 건 마찬가지다. 가장 좋은 방법은 그늘에서 자연 바람으로 말리는 것이지만 만약 바람이 없다면 가방 멀리에서 선풍기를 틀어 부드러운 바람을 쏘여 준다. 가방을 말릴 때 안에 신문지를 뭉쳐 넣어두면 가방 모양이 잘 잡히고 건조 속도도 빨라진다.

장마철엔 가죽 가방끼리 들러붙지 않도록 각각 면이나 부직포로 된 더스트백에 하나씩 넣어 보관하는 게 좋다. 가방끼리 붙여 놓으면 이염되기 쉽기때문이다. 가죽은 가공하면서 많은 량의 염료를 사용하게 되는데 이 염료들이 물에 닿거나 습도가 높으면 밖으로 배여나오게 된다. 단 비닐은 가방 표면에 들러붙어 자국을 남길 수 있으니 사용하면 안 된다. 가방마다 더스트백이 없다면 사용하지 않는 낡은 베개커버를 활용해도 된다.

습기를 없애겠다고 가방 주변에 강력한 제습제를 놓는 것은 소중한 가죽가방을 망치는 지름길이다. 제습제로 인해 가방의 가죽이 딱딱해지기 때문이다. 대신 가방 안에 신문지를 채워 넣어두면 습기를 제거하면서 가방 모양도 변형 없이 잘 유지시켜준다.

가죽은 피부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수분을 잃고 푸석해진다. 그러니 세안 후 보습제를 발라 피부에 보습과 영양 공급을 해주는 것처럼 가죽에도 가죽전용 크림을 발라주면 가죽의 부드러움을 유지할수 있다. 단 사용량을 아주 조금만 쓰되 표면이 곱고 부드러운 천에 묻혀 골고루 부드럽게 바른다.

가죽가방을 가장 잘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주기적으로 들어 통풍을 시켜주는 것이다. 아끼는 가방이라고 장롱안에 오래 놔두면 가죽이 오히려 빨리 뻣뻣해지고 광택을 잃어 가치를 잃게 된다는 얘기다. 가방이 여러 개라면 주기적으로 번갈아 들어 통풍을 시키고 사용 후에는 바로 마른 수건으로 표면을 닦아 보관용 주머니에 넣어 놓는 것이 가방 수명을 늘일 수 있는 방법이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