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보다 더 큰 발암 원인.. '이것' 급부상

2019-07-04 09:54:50

대장암, 신장암, 란소암, 간암 등 4가지 주요 암에서 '비만'이 흡연보다 더 큰 발암원인으로 부상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더타임스 등은 영국 암연구소가 영국 보건안전청의 집계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에서 매년 2만 2800건의 암이 비만으로 인해 유발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중 일부 암은 암 발병에 가장 큰 원인으로 알려진 흡연보다 비만 때문에 발생했다. 

대장암의 경우 비만이 결정적인 발병원인이었던 사례가 4800여건으로 집계됐다. 흡연 때문에 대장암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2800여건)보다 1900건이나 많았다. 

신장암은 비만으로 인한 발병건수(3000여건)는 흡연(1500여건)의 두배에 육박했다. 

란소암, 간암도 비만으로 인한 발병이 흡연으로 인한 경우보다 많았다. 

암 발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여전히 흡연이지만 흡연률이 갈수록 낮아지는 반면 비만은 급격히 늘어났기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추정했다. 

영국 암연구소는 "우리 자녀들은 금연세대가 될 수 있겠지만 기록적으로 높은 아동기 비만률에 직면했다"면서 "현재까지 13종의 암이 비만으로 인해 유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우려했다. 

영국의 흡연률은 1990년대초 27%에 달했다가 지난해 14%대로 크게 낮아졌다. 비만률은 반대로 15%였다가 최근 29%까지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