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변강의푸른 동맥(외 1수)□ 김동진

2019-07-05 09:43:29

천리를 줄달음쳐

동해를 찾아가는 물에

바람과 구름과 더불어

하많은 사연이 일렁인다


기아년의 캄캄칠야에

소구유를 타고 고향을 떠난

헐벗은 족속의 눈물과

장백의 눈보라를 헤쳐온

피어린 항쟁의 노래를

물이랑마다 아로새겨온

력사의 강임에랴


벼짚이영 아래 모여앉아

가나다라를 읽던 마을과

진달래 피여나는 산발을

푸른 가슴에 새겼다는 것을

전혀 모르는 사람도

더러 있기는 하겠지만


이골 저골 들려오던

물함박 바가지장단과

혼령의 메아리 같은

아리랑 아리랑 아리랑은

한가슴 울먹이기에 족하였다


장백설원의 하얀 전설 속에

천년을 푸르게 살아감뛰는

이 땅의 성스러운 젖줄기여!


숭선의 나무숲을 헤치고

회막동 동구밖을 굽이쳐

훈춘벌을 감돌아 흘러흐르는

천리변강의 푸른 동맥---

아, 연변의 두만강이여!



님을 사랑하기에


이 땅에 맨 처음으로

괭이를 박은 사람이여

허리띠 졸라매고

화전을 일군 사람이여

님을 사랑하기에

산은 바람막이로 솟아있고

강은 생명수로 흘러갑니다


이 땅에 맨 처음으로

항일의 기발 추켜든 사람이여

왜놈들과의 혈전에서

청춘과 생명을 바친 사람이여

님을 사랑하기에

진달래는 노을처럼 타오르고

렬사탑은 하얗게 솟았습니다


이 땅에 맨 처음으로

학교를 세운 사람이여

계몽의 교실에서

우리 글을 가르친 사람이여

님을 사랑하기에

우리 말이 뿌리내리고

우리 글이 살아남았습니다


정녕 잊을 수 없는 님이여

잊어서는 아니될 님이여

별처럼 반짝이는 님이여

꿈속에도 그리운 님이여

사책에 살아있는 님이여

가슴 속에 새겨진 님이여

대를 이어 전해갈 님이여.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