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퀴한 냄새 없이 실내서 빨래 말리기

2019-07-19 14:49:28

창문을 활짝 열고 보송하게 빨래 말리기는 미세먼지가 너무 많다. 하지만 실내에서 빨래를 말리다 보면 퀴퀴한 냄새가 나기 쉬워 또 다른 고민에 빠진다. 실내에서도 퀴퀴한 냄새 없이 빨래 말리는 법을 소개한다.


◆세탁 후 바로 널기


냄새 없이 빨래를 건조시킬 때 가장 좋은 방법은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빠른 속도로 빨래를 말리는 것이다. 하지만 실내에서 빨래를 말릴 때는 바람이 없어 빨리 말리기가 힘들다. 일단 빨래는 세탁이 끝난 직후 바로 널어야 한다. 빨래가 축축하게 젖은 상태로 조금만 시간이 지나도 퀴퀴한 냄새가 나기 때문에 탈수를 끝낸 빨래는 바로 꺼내 건조대에 넌다. 이때 빨래간격을 넓게 떨어뜨려놓는 것이 포인트다. 빨래끼리 붙어 있으면 바람이 안 통해 건조시간이 오래 걸리게 되는데 이 때문에 퀴퀴한 냄새가 생긴다. 빨래 사이의 간격은 5센치메터 이상으로 주고 긴 옷과 짧은 옷, 두꺼운 옷과 얇은 옷을 교차해 널어준다.

두 줄로 나란히 널 때는 큰 빨래는 안쪽에 작은 빨래는 바깥쪽에 널어야 공기 닿는 면이 많아져 빨리 마른다. 빨래 사이에 신문지를 끼워놓는 것도 습기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말리는 공간이 제한돼 있다면 세탁을 자주 하더라도 한번에 적은 량을 빠는 게 효과적이다.

빨래 건조대를 향해 선풍기를 빨래 방향으로 틀어 통풍시키면 빨래가 더 빨리 마른다. 제습기가 있다면 빨래 건조대 아래서 작동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제습기가 빨래에 있는 습기를 빨아들여 냄새 없이 보송하게 건조시킨다.


◆헹굴 때 식초 3방울


빨래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축축한 빨래에 세균이 증식하면서 냄새가 난다. 세탁시 완전하게 제거되지 않은 땀, 음식 등도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냄새의 원인이 된다.

한번 생긴 빨래 냄새를 없애기 위해서는 뜨거운 물로 삶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옷감 손상이 걱정된다면 40도 이상의 온수로 세탁해도 웬만한 세균과 얼룩은 제거된다. 이미 냄새가 배여 다시 빨아도 냄새가 없어지지 않는 빨래는 헹굴 때 식초를 조금 넣는 것만으로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량은 3~4방울 정도면 충분하다. 식초를 많이 넣으면 오히려 빨래에서 식초 냄새가 나니 량 조절을 잘 해야 한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