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이 하늘에 쓴 시 (외 1수)□ 강효삼

2019-08-02 09:16:36

서로가 서로의 팔짱을 끼고 빙 둘러 서있는 숲은

하나의 붓으론 모자라서 여럿의 붓대를

한데 모아 일으켜 세운 묶음

새벽 이슬의 먹물을 찍어서

구름의 흔적을 지우며 아아한 창공의 백지에

아침부터 일필휘지 홀림체의 시를 적는다


그러나 숲이 쓴 시를 바람이 심술나서

쓰기 바쁘게 어디로 날라다 버린건가

아니면 새벽이슬이 말짱 지워버린 것인가

아무리 보고 또 보아도

창공에 쓴 시는 보이지 않고

그저 티끌 하나 묻을세라

높고 푸른 하늘만 가득

아, 저것이다

풍덩 뛰여들어 미역이라도 감고 싶도록

속내가 다 내보이는

에멜랄드빛 저 하늘.


마침부호


눈부시던 황금의 관이 하나하나 색바래져

왕관은 간 곳 없고

백발만 남았구나

봄부터 가을까지

그 집정시기가 너무 짧아

그마저 바람에 산산이 흩어져

이제 민들레는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듯

흥망성쇠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철리

민들레의 황금관은 애초부터

아에 이런 초라한 종말을 예고한

눈부신 마침부호였던가.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