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계 여전히 ‘오바마 특수’ 누린다
출판인들은 신작을 낼 때마다 오바마 전대통령 부부에게 책을 보내고 있다.

2019-09-25 09:41:36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빌 게이츠는 물론 유명 방송인 오프라 원프리에 버금가는 ‘문학 인플루언스(SNS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로 변신하는 데 성공했다. 미국 출판 관계자들은 정치가보다 서평가로서의 ‘오바마 효과’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입모은다.

미국의 생활전문 웹사이트 ‘인사이드훅’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의 책사랑은 일찍부터 각별했다. 그는 2015년 대통령 재임시절에도 퓰리처 수상 작가 마릴 로빈슨을 직접 인터뷰한 기사를 유명 문예지인 《뉴욕 리뷰 오브 북스》에 실은 적이 있다. 뉴욕타임스에서 서평가로 활동한 가쿠타니 미치코의 과거 증언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밤에 거의 항상 1시간 정도로 책을 읽었다. 오바마는 소설을 읽으면서 ‘대통령 임기 동안 사람들의 삶에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재임 기간 수백권의 책을 추천했고 퇴임 후에도 약 2년 반 동안 이를 계속했다.

오바마의 영향력엔 그로 인한 매출증가도 포함된다. 휴스턴 소재 ‘브라조스’ 서점측은 ‘몇년 전 오바마가 《운명과 분노》를 추천했다’며 ‘그가 그해 가장 좋아한 책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정말 매출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출판인들은 신작을 낼 때마다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에게 보내고 있다. 해당 책을 꼭 소개해주기를 바라서라기보다 그저 자신들이 만든 책들을 즐겨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라고 한다.

시애틀 소재 서점 ‘아일랜드 북스’ 관계자는 ‘아마추어’ 서적 비평가인 빌 게이츠에 비해 오바마의 책 선정이 더 다양하다면서 ‘따분해서 깊은 한숨이 절로 나오는 게이츠의 추천서 목록보다 오바마가 훨씬 좋다.”고 말했다.

최근 오바마의 추천서 포스팅은 일주일 남짓 기간 동안 26만명이 보고 4만 1000회 공유됐다. 목록에 언급된 작가중 로렌 윌킨슨과 스테파니 랜드는 저마다 ‘매우 영광이다’, ‘이 훌륭한 작가들과 함께 이름이 오른 것을 믿을 수 없다’며 기쁨을 표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