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선률, 그 이상의 피아노영화

2019-10-25 09:10:24

image.png

기타나 드럼, 합창 등 음악을 소재로 한 영화들은 항상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울리군 한다. 그중에서도 피아노를 소재로 한 영화들은 클래식하면서도 아련한 음악영화의 정석 같은 느낌을 주며 스크린이 올라간 이후에도 깊은 여운을 주는 경우가 많다. 영화에서 느껴지는 감동을 내 손으로 옮겨 피아노를 배우고 싶게 만드는 피아노 영화들을 소개한다.

《말할 수 없는 비밀》

피아노영화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할 수 없는 비밀(不能说的秘密)》이다. 2007년에 개봉한 영화로서 피아노에 천부적인 소질을 보이는 상륜(주걸륜)이 소미(계륜미)를 만나 애틋한 감정을 키워가며 벌어지는 일들을 담았다. 특히 영화 속에 등장하는 피아노 배틀은 피아노영화의 력사상 가장 유명한 장면이 됐다. 실제로 《말할 수 없는 비밀》의 피아노 배틀을 따라한 영상들을 만드는 것이 한동안 류행처럼 번지기도 했다. 독특한 것은 영화를 연출하고 출연한 주걸륜이 대역이 없이 직접 피아노를 쳤다는 덕분에 영화의 피아노 장면이 더욱더 실감나게 담기기도 했다.

《글루미 선데이》

1999년 작품으로서 고전영화중에서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영화이다. 영화만큼이나 피아노 연주곡 <글루미 선데이(忧郁的星期天)>가 유명하기도 하다. 극중에서 “글루미 선데이! 그 저주의 노래야!”라는 대사가 나올만큼 잔잔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애절하고 가슴을 울리는 선률이 돋보인다. 아름다운 사랑과 우정 그리고 운명의 장난처럼 다가온 비극까지 영화의 주축이 되고 전체적인 분위기를 한층 더 살려주는 피아노곡은 영화의 막이 오른 후까지 깊고 깊은 여운을 남겼다.

《피아노》

아름다운 연출, 영화를 압도하는 음악 그리고 《피아노(钢琴)》가 가지는 모든 상징성까지, 피아노의, 피아노에 의한, 피아노를 위한 영화이다. 영화는 삼각관계라는 큰 틀을 잡고 있지만 그 속에는 피아노라는 또 다른 제4의 주인공이 있다. 영화는 제46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두고두고 회자되는 명작으로 남았다. 특히 영화의 주축이 되는 주제곡은 아름다운 피아노 선률을 선보이고 영화 만큼이나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다.

《피아니스트》

수많은 이들의 인생영화로 손꼽히는 《피아니스트(钢琴家)》는 폴란드 출신의 유태인 피아니스트 블라디슬로프 스필만의 자서전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이다. 제2차세계대전 속 마음과 몸이 모두 편히 누울 곳이 없는 떠돌이 피아니스트는 완전한 고독과 공포 속에서도 피아노에 대한 열정만은 잃지 않는다. 온통 재빛 뿐인 페허 속에서 초췌한 모습으로 시늉으로나마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습은 많은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처절의 끝을 달리는 피아니스트를 보고 나면 나도 모르게 피아노라는 존재에 대해 먹먹하고 애달픈 느낌을 가질 수도 있다.

《피아니스트의 전설》

연기와 연출 그리고 음악의 3박자가 완벽한 조합을 이룬 영화로서 음악영화를 추천할 때 항상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영화중의 하나이다. 영화는 배우에서 태여나 평생을 배에서 살다가 떠난 헌드레드(팀 로스)의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피아니스트의 전설은 영화는 몰라도 주제곡은 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재즈선률이 돋보이는 음악이 특징이다. 음악감독인 엔니오 모리꼬네는 이 영화로 제5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재즈 피아노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쯤은 봐야 하는 영화이고 《피아니스트의 전설(钢琴家的传说)》이다.

《샤인》

최근 20년 만에 재개봉을 하며 그 뜨거운 인기를 다시금 실감한 《샤인(闪亮的风采)》은 천재 피아니스트의 력동적인 삶을 담아낸 영화이다. 영화의 이야기는 천재 피아니스트 데이빗 헬프갓의 소년기, 청년기, 현재의 이야기를 교차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며 그의 우여곡절이 많은 인생을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특히 영화에 등장하는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3번은《샤인》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의 하나로 영화의 분위기를 일층 더 살려주는 핵심적인 요소이다. 샤인은 피아노를 소재로 다룬 영화중에서도 특히나 돋보이는 영화로서 보고 나면 주제곡을 찾아듣는 것은 물론 연주회까지 가고 싶어지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을 가지고 있다.

《라라랜드》

극장가를 강타하며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본 사람은 없다는 평을 남긴 히트작 《라라랜드(爱乐之城)》이다. 아름다운 음악과 동화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가 결합돼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는 명작이 됐다. 《라라랜드》는 원래 뮤지컬 영화로서 각 장면의 매력이 가득 담긴 주제곡도 큰 인기를 끌었지만 그중에서도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과 미아(엠마 스톤)의 피아노 테마곡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금까지도 《라라랜드》에서 느낀 감동을 스크린 밖에서도 느끼고자 하는 많은 이들의 OST 커버 영상이 꾸준히 업로드 되고 있다.

《원스》

“아무도 안 들어요”, “내가 듣고 있어요”. 사랑의 순간을 노래하고 연주하는 남녀의 사랑이 가슴 떨리게 다가오는 영화 《원스 (曾经)》이다. 음악 관련 영화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원스》는 마치 콘서트를 다녀오는 듯한 느낌이 드는 영화이기도 하다. 이것은 《원스》가 영화의 중심을 음악에 두고 만들었다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전체적으로 정체되지 않은 거친 느낌이지만 음악이 없이는 존재할 수 없는 영화임을 알 수 있게 한다. 특히 영화의 주제음악은 기타 뿐만 아니라 피아노 악보로도 널리 알려져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