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끗한 발목 방치하면 관절염 부른다?

2019-11-04 09:10:20

관절염은 나이가 들면서 관절의 연골이 닳아 통증과 걷기 힘든 증상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중의 하나로 주로 무릎이나 어깨에서 발생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우리 몸에는 200여개의 뼈와 이 뼈들을 이어주는 100여개의 관절이 존재하며 이렇게 연골과 관절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다.

발목 역시 관절염이 생기는 부위로 체중의 98%를 견디는 다리의 일부분이자 척추와 련결돼 우리 몸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는 중요 구조물중의 하나이다. 발목 관절염은 다행히 내측과 외측에 뼈가 지탱하는 발목의 안정적인 구조 덕분에 무릎 관절보다는 발생 빈도가 적다.

그러나 문제는 이러한 인식으로 인해 조기 진단과 치료가 늦다는 사실에 있다. 증상이 심해지기 전까지는 통증에 견딜만한 수준에 있다보니 악화되고 나서야 병원을 찾을 때가 많다. 그렇다면 ‘침묵의 관절’로도 불리는 발목 관절염은 과연 어떻게 치료하고 예방해야 할가?


◆염좌, 골절 방치하면 발목 관절염으로

발목 관절염의 약 70% 정도는 과거에 발목 골절이 있었거나 발목을 자주 접질리는 발목 염좌가 반복되였을 때 일어난다. 염좌나 골절과 같은 외상이 주원인이기 때문에 발목을 접질린 후 며칠이 지나도 부어있거나 통증이 계속되며 특히 걸을 때 발목이 불안정하다면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흔히 삐였다고 하는 발목염좌가 발생하면 인대가 찢어지거나 늘어나기 때문에 관절 유지 등의 제 역할을 하기가 어렵다. 심할 경우 뼈가 탈골되거나 관절이 정상 범위 밖으로 벗어나기도 한다. 또 손상된 인대를 제때에 치료하지 않으면 본래의 강도로 회복하지 못해 쉽게 발목을 접질리는 발목불안정증으로 더 나아가서는 발목연골 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연골 손상이 바로 발목 관절염으로 진행되는 가장 큰 원인인 것이다.


◆정상 회복을 위해 조기 치료가 중요

치료 초반에는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 다양한 보존적 치료로 염증을 잡는다. 그러나 충분한 보존 치료에도 호전되지 않거나 중기나 말기 관절염으로 악화된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한다. 특히 발목 관절의 연골이 다 닳아 거의 없는 말기 관절염은 관절의 기능을 인공관절로 대체해주는 인공관절 치환술이나 발목을 고정해주는 발목 유합술 등을 고려해야 한다.


◆발목 관절염 예방하려면?

운동을 통해 발목의 불안정성을 개선하고 주변 근력을 강화시켜 유연성을 갖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운동은 근육과 관절에 압박을 주기 쉬우므로 철저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이 선행되여야 한다. 평소 계단 오르기나 발뒤꿈치가 땅에 닿지 않도록 올렸다가 내리기, 발의 오목한 부분에 밴드를 걸어 당겨주는 운동 등은 발목 근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또 발목이 좌우로 틀어지지 않도록 발에 꼭 맞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 역시 발목 보호에 도움이 된다. 특히 너무 높은 하이힐이나 키높이 신발은 피하는 것이 좋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