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시기 영화관 대신 비디오 서비스 플랫폼 인기

2020-03-06 09:14:31

《경마》.

영화관 등 대중시설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페염에 무차별 로출돼 확산에 일조했다는 소식이 이어지면서 사람들이 가장 꺼리는 곳으로 꼽히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비디오 서비스 업체들이 최신 히트작 타이틀을 유치해 뜨거운 경쟁을 벌리고 있다.

2020년 설련휴 최대 기대작이였던 《경마(囧妈)》는 이번 여파로 극장 개봉을 포기해야 하는 초유의 상황에 처하면서 대신 인기 콘텐츠 플랫폼 회사인 바이두텔레비죤과 계약을 맺고 극장 대신 플랫폼 앱을 통해 온라인 개봉을 하는 것으로 전략을 바꿨다. 이 영화 제작사인 환시미디어도 자체 플랫폼을 통해 이 영화를 상영했다.

바이두의 비디오 서비스 플랫폼 아이치이와 텐센트 비디오 역시 1978년 홍금보가 감독하고 주연한 인기 향항영화 《비룡과강》을 리메이크한 동명 영화 《비룡과강》을 온라인에서 상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가 시간을 때우기라는 지적도 있지만 현지 언론들은 바이러스 확산 이후 집이나 페쇄된 공간 등에 장시간 갇혀지내다싶이 해야 하는 무한지역 주민 상당수가 틱톡, 쾌수(快手)와 같은 쇼트 비디오 플랫폼에서 ‘좋아요’를 누르거나 콘텐츠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종합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