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세상□ 신연희

2021-04-08 09:07:57

image.png

제93회 아카데미영화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더 파더》는 은퇴한 80대 로인 안소니의 혼란을 스릴러 뺨 치는 긴장감과 먹먹한 울림 속에 그려냈다.

《더 파더》는 《양들의 침묵》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안소니 흡킨스(84살)가 력대 여섯번째로 오스카 후보작으로 올라 두번째 수상을 노리는 작품이다. 은퇴한 80대 로인을 연기하는 그의 극중 이름은 안소니, 먼저 연극으로 올려졌던 작품을 영화로 옮긴 원작자 플로리안 젤러 감독이 처음으로 그를 캐스팅하기로 마음먹었기에 지은 이름이다.

런던의 고풍스러운 아빠트에서 클래식을 즐기며 평온하게 살아가던 그에게 어느 날 중년의 딸 앤이 빠리로 떠나겠다고 알려오면서 혼란이 시작된다.

초반에 자신의 집에 들어온 낯선 녀인을 의심하는 아버지의 시선에 맞춰 스릴러처럼 진행되지만 얼마 안 가 진짜 의심스러운 것은 ‘나’라는 정체성, 그 존엄성을 믿지 못하는 상태라는 게 드러난다.

‘나무잎들이 바스러져간다’며 흐느끼는 안소니의 호소 뒤에 창밖 푸르른 신록을 대비시켜 누구나 늙고 죽는다는 인생의 진리를 묵언으로 전한다. 세익스피어의 ‘리어왕’의 메시지를 현대적으로 변주한 듯한 이 영화는 고풍스러운 아빠트의 가구, 미술 등 소품이 또 다른 등장인물일 정도로 영상, 음악 구성이 매혹적이다. 아카데미 작품상외에 각색상, 미술상, 편집상 등에 후보로 올랐다. 애틋하고 담담한 눈빛으로 스크린을 채운 콜맨은 이번에 녀우조연상 트로피에 도전한다.

영화는 치매에 걸린 한 남성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심리스릴러로 ‘믿을 수 없는 화자’인 로인의 인식세계 안으로 초대받은 관객들은 간접적으로나마 그의 고통을 체험하게 되고 우리 모두가 가야 할 필멸의 운명 앞에서 막막함과 먹먹함을 동시에 느낀다.

영화는 안소니와 딸 앤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겨 그와 함께 떠난다고 말하는 앤에게 안소니는 “날 버리고 떠난다는 거구나. 나는 어떻게 되는 거냐?”고 묻는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어느 날, 여느때처럼 장을 보고 돌아와 부엌에 있는 안소니의 귀에 현관문이 닫히는 소리가 들린다. 거실에 나와 보니 낯선 남자가 제집인 듯 편안하게 앉아있다. 안소니는 그에게 누구냐고 묻고 그가 자신이 앤의 남편 폴이라고 말한다. 안소니는 얼마 전 딸이 빠리로 간다고 했던 사실을 떠올리며 앤과 10년째 같이 살고 있다는 폴에게 그 사실을 말해버린다.

그때 딸이 집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자신이 앤이라고 말하는 녀자의 얼굴은 딸과 많이 다르다. 아버지는 딸에게 폴은 어디 갔느냐 묻지만 딸은 리혼한 지 5년이 됐다고 말한다. 딸은 아버지에게 새로운 간병인이 올 것이라고 얘기한다. 안소니는 새로운 간병인이 될 로라가 자신이 편애하는 딸 루시를 닮은 것 같아 마음에 든다.

안소니의 하루하루는 비슷하게 반복된다. 그 속에서 사람들의 얼굴이 달라지기도 하고 낮과 밤이 뒤바뀌기도 하며 딸의 상황이 바뀌기도 한다.

온통 뒤죽박죽이 된 듯한 안소니의 세계 속에서 관객들은 그의 트라우마와 상처를 엿보게 된다. 딸에 대한 미안함과 자신의 상황을 어쩔 수 없이 깨달아야 할 때의 처연함, 자신에게 무엇인가 이상한 일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지만 막을 수 없을 때의 무력함, 여전히 건재하다는 자신감, 어떤 상황도 그 누구도 믿을 수 없기에 늘 마음에 품고 있을 수밖에 없는 의심. 다양한 감정들이 안소니를 통과해간다.

영화는 일종의 스릴러이다. 치매환자인 안소니의 시점으로 진행되기에 관객들은 그가 보여주는 사건의 외곡된 파편들을 퍼즐처럼 맞춰 진실을 확인해야 하고 그 과정이 무척 흥미롭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는 관객들의 마음을 풍요롭게 한다. 자신의 이름을 딴 캐릭터 안소니를 연기하는 안소니 홉킨스는 절정의 연기를 보여준다. 그가 연기하는 안소니는 어린아이처럼 순했다가도 맹렬하게 화를 내며 의심하고 때로는 슬픔을 견디지 못하는 모습으로 련민을 자아낸다.

그렇게 영화는 기억을 잃어가는 로인의 고독한 감정만으로도 스크린을 꽉 채운다.

나이 듦과 인생에 대한 통찰도 묵직하다. 평생 믿어왔던 모든 것이 흔들리는 것에 혼란을 느끼는 아버지의 이야기이자 나약해지는 아버지를 바라보며 가족에 대한 책임감과 자신의 삶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 딸의 이야기이다.

부모와 자식의 관계에서 자식이 부모의 보호자가 되고 부모가 자식에게 의존해야 하는 순간이 다가온다는 것 그리고 우리의 삶에서 그것을 피할 수 없다는 보편적인 진실을 담담하게 전한다.

그들의 삶을 뒤흔든 것은 무엇일가?

치매는 낯설지 않은 소재이다. 대중매체에서도, 주변에서도 이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매환자들이 처한 상황을 완전히 리해하기는 어렵다. 때때로 그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궁금해진다.

영화는 관객들로 하여금 치매에 걸린 한 로인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 안에서 자연스럽게 주변인들과의 관계까지 예측할 수 있도록 연출한 영화이다. 안소니 홉킨스와 올리비아 콜맨의 열연과 깊이 있고 긴장감 넘치는 연출은 관객에게 그 상황 안에 놓인 주체가 되는 경험을 선사한다.

영화는 안소니의 뒤섞인 기억 속에서 본인은 물론 그의 주변인들이 처해있는 고통스럽고 혼란스러운 상황을 체험할 수 있도록 관객들을 이끈다.

그의 기억인지 혹은 망상인지 뒤죽박죽 섞인 상황들 속에서 현재인지 과거인지 알 수 없는 시점들로 관객 역시 혼란으로 밀어넣으며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영화는 치매라는 소재를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2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20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