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론 » 칼럼

문화지능 향상은 민족번영의 포석

2018-05-09 16:42:23

무심히책장을뒤적거리다어느기업의인재공모문에‘문화지능이높은자’가우선이란조건이명시되였는데‘최우선참작’이라는포인트까지돌출시켜눈길이끌렸다.문화지능이란술어는말글에아주드물게쓰이는신조어인데오늘항간에떠오르니시대를선도하는어느선각자의발빠른고급동작으로랭철히받아들였다. 문화지능이란한문화에대하여언어로부터력사연원과특성까지심각히리해하고그세계의사람들과원활한융화를이뤄가는능력을가리킨다.세부적으로말하면다른문화배경을지닌사람들과장애나격의없이어울리는문화수준이다.현재일반적으로타문화와의의사교류능력을언어로가늠하는데오늘은언어의장악부터문화습득과소통기능을일괄하여문화지능으로표술하고있다.이것은시대발전상이언어에투영된것이며그는기업뿐이아닌어느민족이나단체혹은개체의불가피적자질로부상한다는표징이기도하다. 세계화조류와과학의발전은여러민족간의교류필요성과기회를대대적으로증가시킴으로써타문화와어울리는더욱높은기량을요구하고있다.이리하여국제시장을겨냥하는회사들은자연히직원들의문화적응능력에눈을박게된다.사회관리의행정사무에서국제적경제문화교류의요소가부단히늘면서타문화와의접촉이상시화되고있다.그러므로모든민족과개인의발전에있어서문화지능은불가피적요소혹은상황에따라결정적요인이된다는인식이산생하는것이다. 오늘조선족사회는인구이동,인구격감,공동체해체,교육위축,문화쇠락등등부작...

청춘도 아프다

2018-05-09 16:41:05

아마대부분의사람들은평탄한길을선택할것이다. 헌데인간세상에서성공한명인,인생의커다란족적을남긴현자들은그렇지않았다.그들은자기인생철학을후대들에게이렇게전수하고있다. “대부분의사람들이선택한길이라면당신은망설일필요없이그길을포기해야만한다.남들이가지않은두번째길을가거나또다른세번째길을갈수있다면당신은크게성공할것이다.” 그리스의선박왕오나시스는큰돈을벌던담배사업을포기하고새로운인생항로를찾음으로써세계해운업계의거물이되였다. 1922년난민신분으로그리스에들어온오나시스는돈한푼도없는거지나다름없었다.하지만그는하루16시간씩일하고야근까지하면서고달픈창업을하였다.오나시스는한푼돈도헛쓰지않고그돈으로담배사업을펼쳐성공,큰돈을모았다. 오나시스는여기에만족하지않고새로운사업을구상하였다.당시카나다의국영기업이자금난에모대기면서6척의화물선을내놓았고오나시스는그배를몽땅사들여해운사업을시작하였다.당시해운사업은대단한불경기상태라그의행동을무모하다고비난하였다. 얼마뒤제2차세계대전이발발하였다.전쟁이치렬해지면서해운사업도재빨리회복되여오나시스의투자가빛을보기시작하였다.얼마후그의6척의배는하나의황금광산마냥벌이가대폭확장되여일약그리스의선박왕이되였다. 2차세계대전이끝나면서해운사업이다시기로에들어서자오나시스는과감하게유조선에투자하였다.2차대전전에는그의유조선총적재량은1만...

민족언론부흥의 빛과 그림자

2018-04-11 16:17:58

연변일보는민족언론지로서서렬66번째로‘전국100강언론사’그룹에들었다.또길림성당위선전부로부터유일하게‘전성매체융합발전’시행단위로선정되였다.이는주로연변일보조선문의지역적한계를딛고세계를향한해외전파력등을감안한대표적인뉴미디어발전을전제로했기때문이다....허나연변일보는현재선진적인설비투자에도불구하고인재수요의‘갈증을심각하게느끼고있으며더우기연변일보조문판은비정규직기자(계약기자)들의정규직전환이이어지지않은탓에인재류실이가시화되는추세를잠재울수가없다... 2018년4월1일은연변일보창사70돐이되는날이다.이땅에태동하여파란만장한70성상을조선족민중과함께숨쉬며지역의당기관지로,조선족여론의구심점으로,조선족사회발전의견인차로정착해온연변일보는명실공히민족언론의홰불,선두주자로되기에손색이없었다.그위대한려정의초창기를연로일대공신들이하나,둘저세상으로사라지면서후대들에의해전승되고있는선배들의초심은오늘도당보의지면에서반짝이고있다. .4월1일당날,창사70돐을맞는연변일보는너무나차분하고평온한분위가가력력했다.알싸한마음을달래며펼쳐든책이이미작고한로언론인오태호선생이1998년에저술한《연변일보50년사》였다.연변일보반세기의족적이진실하게기록된이사초(史草)는오늘은물론향후오래동안우리민족언론사의근간으로,밑거름으로되리라생각한다.따라서오늘의연변일보를영위해가...

다발성 민질

2018-04-25 16:02:55

문학인의 고뇌와 그 가치를 말한다

2018-04-25 16:08:56

청명날고향에서일생을볼모로내밀고문학의일로에서매진하는몇몇문사들과자리를함께했다.오가는한담에서이들이바로속세의부귀영화와주지육림을멀리한민족사회의주보이고민족문학의버팀목이라는잔잔한감동을받았다. 그러나민족문화의터전이황페해지고민족문학의자리가좁아터진다는탄식을들으며불안해졌다.면식도익히기바쁘게우수에잠긴그들을뒤로하며유감(有感)도남았다. 개혁개방은조선족사회의새지평을열었지만전통적인문지리학구조는밑둥부터바뀌고있다.또그변화물결과세계화조류가합류되면서조선족사회에는인구대이동,인구격감,교육위기,등등‘전신증상’이병발(并发)하여그존망자체를걱정하는소리도귀에못이박히게들어왔다.더구나민족문화를아예리탈하는인구도량산되고있으며가무는문화터전에불부채질한다는것도민족내부의사실이다.이불가역변화가민족문학의뿌리를세차게흔들었고오늘도진행형이다. 첨단과학의발전으로문학의생산방식,류통방식과소비패턴이격변하고있다.하여재래적문학은과학기술발전과엇박자를치는데합점을이루려면상당한시간이소요될것이다.전지구가한마을로축소되고사람과사람사이는그만두고사람과사물,사물과사물까지인터넷통신망으로련결되는시대이다.문학인들의원고지는모니터로바뀌고연필은키보드로바뀌고있다.전통적인문학과문학향수타입이혼선을빚으며헛갈리여말그대로앞이흐리마리하다. 격렬한물질추구욕망과인간의리성,륜리관념이세...

밤시간은 인생의 덤

2018-04-11 16:17:04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