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론 » 칼럼

종이신문의 매력

2018-03-28 16:09:05

하향 통행증

2018-03-28 16:07:50

‘어물전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 론

2018-03-14 16:13:33

’라는도전적인냄새가풍기고있었다.필자는낯이붉어지는것을견딜수없었다.그자리에있던많은중국동포들도‘어물전망신은너희꼴뚜기들이다시키는구나’는눈치였다. “강산은바뀌기쉬워도타고난사람의본성은바뀌기어렵다”는말이있다.몇천년을아우르는문화루적,풍속전통,대환경과대기후를거치며형성된중화민족의국민성은파격적인변화를가져오지않았다.“발전과진보를거듭하는중국은성형수술을거친미인으로,그외모는옛날과비교할수없게찬란하지만국민소질은그렇지못하다”고학자들은우리나라의국민성을신랄하게지적하고있다.나리타공항이나방코크유람선에서발생한개별적국민들의추태는우리국민성의현주소와전혀무관하다고할수없다.아무리개별적‘꼴뚜기’의장난이래도국제사회에서어설픈불협화음으로야기되면서‘평화굴기’를실천하고있는우리나라대외형상을훼손시키는부정적요소로될수밖에없다. 한나라의국민이랄때자기나라가더빨리,더좋게발전하기를바란다면우선자신의콤플렉스가어디에있는지를알아야하고그콤플렉스에서벗어나기위해애써야할것이다. 우리나라는56개민족으로구성된다민족공동체이다.민족단결,민족평등,민족상호존중은우리당과정부가일관하게강조해온중화부흥의기본토대이다.하지만일부‘꼴뚜기’들이물을흐리우고있어안타깝다. 지난해조선족산재지역에서민족언어를구사한조선족젊은이를향해한어로말하라며눈을부라리며횡포를부렸던깡패같은망나니는물론...

장인정신, 영원한 직업정신

2018-03-14 16:12:26

일반적으로두세번가고나면다시발길을돌리기싫은데그렇지않은집이있다.바로연길시의란진춘흥촌에살고있는대목장(大木匠)황호림의전통가옥‘호림석고헌(浩林石古轩)’이다. 록음이깃든정원에고풍스러운기와집이백년묵은거부기처럼버티고있는‘호림석고헌(浩林石古轩)’은매번갈때마다새로운매력이있어느낌이좋다. 기와집에들어서면여기저기방들이있어서열두칸기와집이부럽지않다.정주방에들어서면놀랍게도샘물터가나타난다.샘물터에는산에서에워왔다는맑은샘물이흐르고있는데그샘물에는금붕어와민물고기들이놀고있다.샘물터주변에는바위돌이우뚝서있고푸르른넝쿨들이물가에드리워졌다. 이천년바위돌도뜻이깊다.이바위돌은뒤산꼭대기에거연히솟아있은것인데황목장이동네분들의도움으로산정에서굴려내려온것이다.먼저이바위돌을잘안치한후후에이바위돌을중심으로집을지은것이란다. 온돌주변에는나무조각품,돌조각품.종이공예품들이즐비하고또한옛날재봉침등수많은골동품을전시해민속박물관을련상케한다. 앞뜨락에는나무가무성하고화초가만발해서봄부터꽃이피기시작하면가을까지꽃이지지않는다.진황도에서가져왔다는무궁화꽃도역시보기좋다.작은돌다리를넘어남쪽뜰안으로가면우선장인의공방이나타난다.그공방에는나무조각,석조각,금속조각과목수,석장,야장에쓰는모든도구가갖추어져있다.공방한쪽에는황목장이알심들여제작한꽃가마가시집갈새각시를기다린지오래다...

‘공급측’개혁, 그리고 연변은 지금

2018-03-14 16:10:58

우리나라는2016년부터‘공급측’(供给侧)구조성개혁을실시했다. 주변의일부사람들은‘공급측’을공급방(供给方)으로오인하고있는데이는잘못된인식이다. ‘공급측’구조성개혁은하나의경제정책이다. 내용을골자로뽑는다면다음과같다.지속가능한성장을위해선과잉생산을해소하는것,과감한구조조정을통해경제발전을저애하는문제를해결하는것,파산,청산등기업정책을통해‘좀비기업’(僵尸企业)을정지시키고국유기업,지방정부의악성부채를해소하는것,그리고저품질,비능률적인생산을개선하고첨단산업육성에박차를가하는전략이다. 공급측경제학이란수요를중시하는관점으로부터생산성을중시하는관점으로의전환을의미하는데우리나라‘공급측’구조성개혁의개념을한마디로개괄한다면‘경제체질개선,강한경쟁력갖춘새산업육성’이다. 2016년,우리나라경제정책은공급측구조성개혁을비롯해‘13.5’전망계획에서경제성장을고속에서중고속으로낮추는것을의미하는‘뉴노멀(新常态)’정책과‘일대일로(一带一路),아세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인터넷+,중국제조2025정책’을펼쳤다.지역균형발전과첨단산업육성에박차를가하고혁신,조화,록색성장,개방,공유라는새발전리념이다. 2017년,우리주가전환승급조치를추진해시장주체에활력을주입한것이‘공급측’구조성개혁에서가장돋보이는개혁이였다. 276개에달하는행정직권을취소,하부이양또...

잃은 것과 얻은 것

2018-02-28 16:19:12

일자리가 후대의 미래다

2018-02-28 16:12:39

눈이 그리운 이 겨울에

2018-02-09 10:34:24

공청회가 기대되는 리유

2018-01-31 15:47:19

홀로 똘똘이

2018-01-31 15:46:39

무례와 불손의 부메랑

2018-01-17 14:48:41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