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성 운동’ 삼가해야!□ 김창혁

2020-05-19 08:39:09

image.png

요즘 전 주적으로 전염병 방지에서 지속적인 효과를 보기 시작하면서 ‘보복성…’이라는 단어가 ‘인기어’처럼 전 연변에서 류행되고 있다. 례하면 ‘보복성 소비’, ‘보복성 관광’, ‘보복성 운동’… 등등 행위들이다.

이는 전염병 예방, 제어 기간에 오래 동안 집안에만 갖혀있은 탓으로 사람마다 심리적인 압력이 이만저만이 아니였는 데다 일단 풀려나게 되자 그동안 해소하지 못했던 것들을 확 깨고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 생활을 향수하려는 심리적 반응의 일종으로서 탓할 바는 아니다.

하지만 ‘보복성…’도 도를 넘쳐서는 안된다. 이 가운데서도 특히 ‘보복성 운동’은 삼가하는 것이 좋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운동단련의 각도로부터 분석할 때 ‘보복성 운동’은 신체 기능의 정상상태(역병 전 상태 수준) 회복에 불리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손상까지 입을 수 있다.

요사이 우리 주변을 살펴보아도 필자를 포함하여 갑작스러운 ‘보복성 운동’으로 몸을 상한 이가 한둘이 아니다. 좀만 운동단련에 상식이 있는 이들은 다 알고 있다. 지름길이 없다는 것을. 만약 운동으로 건강 효과를 보려면 꾸준히 견지해야만 하고 갑작스레 행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전문가들은 ‘보복성 운동’이라는 조급심리에 대해 리해는 되나 보다 안전하고도 과학적이며 합리한 단련 방식으로 역병 전 몸상태와 단련수준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러자면 자체 신체상태 상황에 비추어 상응한 단련계획을 제정해야 하는데 그 가운데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딩굴 자리 보고 씨름에 나가.”는 식으로 운동을 하거나 순서에 따라 차근차근 운동을 견지해야 한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互联网新闻信息服务许可证编号:22120180019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