넓은 바다 향해 개방의 돛 펼치다

훈춘시범구넷 2018-10-18 07:42:13

훈춘시가 대외개방을 통한 주변국가와의 협력으로 발전의 폭을 넓히고 있다.40년간 훈춘시는 대내외 통로를 전력다해 열고 신축, 개조 확장을 통해 여러 통상구의 기초시설과 검사시설을 완벽화했다. 로씨야, 조선, 한국을 상대로 한 도로, 철도, 통상구, 교량, 항구, 항로 등 상호련결 상호통행 기초시설 대상이 전면적으로 추진되였고 장춘-훈춘 고속도로가 개통된 뒤를 이어 2015년 9월부터 ‘동북에서 가장 아름다운 철도’로  불리우는 장춘-훈춘 도시간철도가 운영되였다. 중로 훈춘-마하린노 철도도 9년이 지난 2013년부터 운영을 정상적으로 회복해 다양한 품목의 쌍방향 운송을 실현하고 화물운송량이 해마다 폭발적으로 성장하여  우리 나라 ‘일대일로’의 대외 통로로 자리매김했다. 훈춘국제합작시범구민용비행장대상이 계획대로 추진되고 훈춘으로부터 흑룡강성에 이르는 고속도로와 철도, 대 조선 고속도로와 철도,  대 로씨야  ‘빈해2호’선, ‘장춘-훈춘-유럽’ 화물운송렬차 등  상호련결 상호통행 기초시설대상도 추진중에 있다.훈춘은 ‘항구를 빌어 바다로 나아가는’ 전략,  ‘국외의 항구를 통한 륙해련합운수’전략을 실시하고 중국 훈춘-로씨야 자르비노항-한국 속초항 화물 려객 해상항로, 중국 훈춘-로씨야 자르비노항-일본 니이가다 화물운수 항로, 중국 훈춘-로씨야 자르비노항-한국부산 철도, 해상 운수 항로, 중국 훈춘-린국 항구-중국상해(녕파) 국내무역화물 다국경 운수항로, 중국 훈춘-로씨야 자르비노항-로씨야 사할린 해산물 운수항로와 훈춘-자르비노항-일본 후쿠이-일본 나오에쓰-일본 도야마 신항구 알루미늄 제품 화물운수 항로를 륙속 개척했다.

자신만의 브랜드로 시장경쟁력 키워

리송우 기자 2018-10-18 07:42:13

연길시 조양천진곡상서재배농장의 농장주 장국진(29살)이 고향에서 창업의 꿈을 이루고 인생가치를 실현하고 있다.2011년 대학을 졸업하고 연길맥주공장에서 출근하던 장국진은 우연히 텔레비죤에서 사천 량산주 목리현의 아이들이 교원이 부족해 공부를 할 수 없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 장면에 가슴이 뭉클해난 그는 하던 일을 그만두고 자원봉사자로 나섰다. 1년 뒤 사랑을 베푸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학교의 기초시설이 부단히 개선되자 그는 아이들과 작별했다.고향에 돌아온 장국진은 농촌의 토지 리용률이 낮고 경제효과성이 낮은 상황을 보아냈다. 2014년 그는 여러모로 자금을 마련하여 연길시 조양천진곡상서재배농장을 설립했다. 여러차례의 시장조사를 거쳐 생활수준의 제고와 더불어 사람들이 이제는 보통 입쌀보다 친환경 유기농 입쌀을 선호한다는 점을 료해한 그는 자지방의 벼재배에 품을 들임과 동시에 외지의 경험을 받아들여 새로운 품종을 개발하기로 했다. 그는 선후하여 흑룡강성 857농장, 북대황농장 등 곳들을 돌며 견학하고 재배경험과 기술이 풍부한 아버지의 가르침을 받으며 농업생산에 힘을 기울였다. 장국진은 벼재배기술을 익히고 품종을 늘였으며 시장을 뚫고 경영규모를 늘였다.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