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손가락 하나로 스마트기기 제어

웨어러블 리빙 신기술 "모션링"

  • 2014-09-04 09:50:36

허공에 손가락으로 모션을 취하는것만으로 TV채널을 바꿀수 있다면, 더운 여름 찜통 같은 집에 들어오기 직전에 밖에서 미리 에어컨을 켤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가. 이런 꿈 같은 일들이 웨어러블기기들의 발달로 점차 현실이 되여가고있다.

웨어러블은 "착용이 가능한"이라는 의미로 웨어러블기기들은 안경이나 옷, 신발 등과 같이 착용 가능한것들과 무선련결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함으로써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래서 최근 IT시장의 최대 화두는 단연 웨어러블기술이다. 왜냐하면 정체기에 접어든것으로 보이는 스마트폰과 웨어러블기술이 련결된다면 또 다른 새로운 시장이 창출될수 있을것이란 기대감때문이다.

지난달 한국 미래창조과학부와 과학창의재단은 ‘웨어러블 X페어’를 개최해 실생활에서 사용가능한 다양한 웨어러블기기들을 체험할수 있도록 했는데 그가운데 가장 눈에 띄였던것이 바로 웨어러블 리빙 신기술 "모션링"이였다.

"모션링"은 반지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집게손가락에 장착하고 손가락으로 마우스를 제어할수 있는 모션 제스터기능을 적용했다. 별도의 드라이버나 프로그램 설치없이 블루투스 페어링만으로 동작할수 있다는게 큰 장점이다.

이와 관련해 해당 인사는“모션링은 3D 모션인식으로 프리젠테이션, TV채널, FPS게임, 스마트폰 등 다양한 령역에서 제어할수 있는 웨어러블 스마트링 컨트롤러”라며 “먼저 허공에 손목을 움직여 화면에 나타난 마우스 포인터를 조작할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는 까닭은 자이로센서가 라침판처럼 기준점을 잡으면 가속도센서가 손목이 움직이는 정도를 판단해 마우스 포인터에 반영하게 되는것. 이것이 이른바 튜닝기술이다. 자이로센서는 기본적으로 회전하는 물체의 력학운동을 리용한 개념으로 위치측정과 방향설정 등에 활용되며 스마트폰, 리모콘, 비행기나 위성의 자세제어장치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고있다.

또 마우스기능뿐아니라 간단한 모션만 익히면 TV앞에 있지 않아도 채널이나 볼륨을 자유자재로 바꿀수 있다. 화면에 적외선을 직접 쏴서 조작하는것이 아니기때문에 모션링이 화면을 향하지 않아도 된다.

간단한 모션은 80여가지나 되는데 허공에 I자를 그리는것처럼 우에서 아래로 내리면 윈도우창이 최소화된다. 미리 설정된 몇가지 동작을 응용해 컴퓨터조작의 모든 명령을 실행할수 있다. 이는 프리젠테이션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수 있다.

집게손가락에 모션링을 끼고 대중앞에서 일정한 제스처를 취하게 되면 자료화면을 마음대로 컨트롤 할수 있기때문이다. 모션링 하나면 누구나 스티브잡스처럼 능숙한 프리젠테이션이 가능하다는게 해당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사이언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