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사람은 31살때 정력이 최고봉에 도달해

  • 2015-12-02 15:38:27
적지 않은 사람들은 자신이 20여살 때 정력이 가장 좋았고 30세에 들어선후 일을 할 때 점점 기력이 딸린다고 생각한다. 영국보건품기업 "건강기한"의 한 최신 조사에 의하면 사람은 31살때 정력이 최고봉에 도달한다고 나타났다. 조사에서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활력으로 넘치는것을 운동을 많이 한 덕분이라고 했다. 사람들은 정력을 보충하는 5가지 비법을 차, 커피, 쪽잠, 물마시기, 야외산책, 쵸콜레트먹기 순서라고 했다. 이와 반대로 정력을 소비하는 5가지 원흉은 일, 걱정 혹은 초조, 일상적인 번잡한 일, 아이, 만성병 혹은 심리질병 순서라고 했다. 등록심리치료사 세리 브라운은 영국 《데일리 메일》에 "생활방식은 확실하게 인체기능수준에 영향준다. 이 조사는 인체의 기능상태가 심리상태의 많은 영향을 받으며 생활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와 만족할줄 아는것은 우리 정력의 가장 큰 원천이라는것을 반영"한다면서 31살이 넘은 사람도 한숨을 쉴 필요가 없다고 했다. 조사에 따르면 55세때 또 정력의 "두번째 봄날"이 오게 되는데 퇴직의 "서광"이 강심제와도 같기 때문이라고 한다.
인민넷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