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신개념 “잠수복” 개발

  • 2016-08-01 10:09:31

일전 영국과학자들이 아무런 보호장비가 없이 상어와 함께 수영할수 있는 신개념 “잠수복”을 개발했다.

상어와 같은 바다생물들은 대부분 생물들이 뿜어내는 아주 작은 정전기류를 감지하는 “전기수용” 방식으로 근처에 다른 생물이 있다는것을 파악한다.

“바다속의 투명외투”라고도 불리우는 “잠수복”은 탄소섬유로 제작되여 인간의 뇌, 심장, 근육 운동에서 뿜어나오는 전류신호를 완벽하게 차단할수 있다. 때문에 인간이 바로 옆에서 수영하고있다는것을 상어가 전혀 감지하지 못하게 만든다.

“잠수복”은 무시무시한 상어로부터 인간을 보호하는것뿐만 아니라 인간을 보면 피하는 동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수 있게 도와줄수도 있다.

“잠수복”은 1836년 물리학자 마이클 패러데이가 고안해낸 “패러데이상자(法拉第箱子)”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개발되였다.

“패러데이상자”는 전기장의 상호작용을 상자 내부에서 상쇄시켜 외부의 정전기장을 완벽하게 차단한다. 이는 자동차안에 있으면 벼락에서 안전할수 있는 원리와 같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