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신종 희귀 고래 발견

돌고래 닮아 부리 쭉 나와

  • 2016-08-02 14:51:44

돌고래의 외모를 닮은 극히 희귀한 고래가 신종으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최근 미국 해양대기청 등 공동연구팀은 과거 일본 어부에 의해 발견된 고래가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신종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3년 전 처음 일본 어부에게 발견된 이 고래는 산채로 단 한번도 발견되지 않았을만큼 매우 희귀하다. 전체적으로 검은색 몸통을 가진 이 고래는 머리가 둥글납작하고 돌고래처럼 부리가 쭉 앞으로 나와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같은 모습때문에 일본 어부들은 “까마귀”로 불렀지만 현재까지 이 고래의 공식적인 이름은 없다.

연구팀은 이 고래를 부리고래과의 신종으로 분류했으며 조만간 그럴듯한 학명도 갖게 될 전망이다.

연구를 이끈 NOAA 필립 모린 박사는 “총 178종의 부리고래과의 DNA 샘플을 분석해 신종임을 확인했다”면서 “지구에 아직도 우리가 모르는 생물들이 많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일깨워줬다”고 평가했다.

이 고래가 유달리 사람 눈에 띄지 않는 이유는 있다. 먼저 개체수가 매우 적고 다른 고래 종과 섞여 이동하는 경우가 많아 구분하기 쉽지 않다. 또한 심해에 90분간 잠수해 오징어 등을 먹이로 삼지만 수면위로 올라오는 시간은 단 몇분에 불과하다.

모린 박사는 “부리고래과 고래의 경우 륙지와 멀리 떨어진 바다에, 그것도 심해에 살기 때문에 사람과 만날 가능성이 작다”면서 “이같은 리유로 살아있는 상태가 아닌 죽어서 바다를 떠돌다 해변으로 밀려오는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래를 포함한 바다의 수많은 생물이 어획, 오염, 해양 소음, 환경 변화 등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있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