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연변, 규모이상 장비제조기업 42개... 리윤총액 3.7억원

혁신, 장비제조업 전환승급 추동

  • 2016-11-02 07:56:18

경제하행압력이 늘어나고 내외도전이 많은 상황에서 혁신은 이미 연변의 장비제조업발전을 추동하는 “법보”로 되였다. 주공업및정보화국의 최신 통계수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 주의 규모이상 장비제조업기업은 42개로서 공업총생산액 118.7억원, 공업부가가치 28.45억원, 리윤총액 3.7억원을 실현해 전해 동기 대비 각기 9.4%, 10.5%와 3.9% 성장했다.

지난 10월 12일, 연변룡천포장기계유한회사 부총경리 왕효동은 생산직장에서 기자에게 “기업의 발전이 과학기술혁신에 의거했기때문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할수 있다”며 강재묶음기계사람 즉 RZK-1600/32형 열연강재 자동묶음기계를 소개했다. 이 기계는 기계, 전자, 공압, 액압 및 계산기가 일체화된 첨단기술 자동포장설비이며 또한 열연강재포장생산선의 핵심이기도 하다. 주로 생산과정에 열연강재를 묶고 포장하는데 사용된다. “이 기계의 출시가 국내 공백을 메웠고 지금까지 기업의 주력제품의 하나이다”고 왕효동은 자랑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기계는 750℃ 고온에서 열연강재를 련속적으로 묶고 포장하는 난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하고 열연강재의 포장질을 높였으며 과거 포장질이 차해 조성된 경제손실을 줄였다.

연변룡천포장기계유한회사는 1960년에 설립되였는데 최초에는 농업기계, 트랙터 부속품 등을 주로 생산했다. 지난 20세기 80년대초 이 회사는 혁신의 길에 들어섰으며 야금포장기계를 연구제조하기 시작했다. 장기간 끊임없이 시험하고 개진하여 질이 좋고 성능이 선진적인 조합식, 분리식 공압강재묶음기계 계렬제품을 연구제조해냈다. 제품은 성급감정에 통과되고 국내의 강재묶음기계생산의 공백을 메웠다. 지난 20세기 90년대초에 들어와 단일한 조합식, 분리식 공압강재묶음기계는 더는 야금기업의 제품포장수요를 충분히 만족시킬수 없게 되였다. 하여 국외의 자동화 강재묶음기계설비가 점차 국내시장을 차지하기 시작했다. 1992년, 연변룡천포장기계유한회사는 야금포장기계연구소를 설립하고 광학, 기계, 전자를 일체화한 야금포장기계 연구개발에 착수해 고온강재자동묶음기계, 자동강재묶음기계, 반자동묶음기계 등 대형자동화야금포장설비를 잇달아 성공적으로 연구개발해냄으로써 국외 동일류형 제품과의 거리를 점차 좁히였다.

왕효동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회사는 해마다 제품연구개발에 수백만원의 자금을 투입하며 정기적으로 기술일군들을 대학교에 연수생으로 보내 학습시키고있다. 이미 공압식, 수동식, 전자동공압, 액압포장기계, 반자동포장기계 등 30여종의 제품을 자주적으로 연구개발했다. 현재 회사의 제품은 전국 32개 성, 시, 자치구 600여개 기업들에 팔리고있으며 해마다 만여대의 “꽃사슴”표 강재묶음기계 계렬제품이 전국에 판매되고있다. 지난해 회사의 세금납부액은 380여만원에 달했다.

연변에는 “룡천”회사처럼 과학기술혁신에 의거해 완전히 업그레이드한 기업이 갈수록 늘어나고있다. 2003년에 설립된 돈화시아련기계제조유한회사는 중밀도 섬유판과 목삭판 생산기술과 관련 설비의 연구개발 및 제조에 전력하였다. 이 회사의 주요품종인 련속평압 롤러식 가열압축기와 계렬복합판압축기는 년간생산량이 8-50립방메터 되는 대중형 생산선의 개조와 신축에 적용되며 이미 실용적인 신형특허 13개를 획득하고 수권받은 발명특허는 4개, 국제발명특허는 1개이다. 2015년 판매수입은 2.15억원이고 리윤세금액은 4952만원이다. 1953년에 설립된 연길이앙기제조유한회사의 “춘묘”표이앙기는 현재 국내 이앙기제품가운데서 유일한 전국브랜드제품으로서 전국 23개 성, 시, 자치구에서 팔리고있으며 멀리 인도에 수출되고있다. 화룡쌍호고신기술유한회사는 자동차에어컨 관건부품인 리시버 드라이어와 랭각기의 연구개발과 생산, 판매가 일체화된 국가고신기술기업으로서 주요제품 리시버 드라이어와 랭각기는 자주지적재산권이 있는 특허제품이다. 주요 부대적인 자동차공장으로는 포드, 통용, 스즈키, 동풍 닛산, 제1자동차 도요다 등이 있다. 훈춘국요박성과학기술유한회사는 과학연구와 생산, 판매가 일체화된 길림성중점민영첨단기술기업으로서 무인기 연구개발, 생산과 판매, 무인기항공촬영봉사, 공간정보데이터처리봉사가 주요업무이다.

“현재 우리 주에는 도합 46개의 연변장비제조기업이 있는데 현유 종업원은 8951명이고 자산은 도합 54.7억원이며 주요제품은 농용기계, 림산기계, 포장기계, 자동차 부속품 등 몇가지 류형이 있다.”

주공업및정보화국 관련 책임자의 소개에 따르면 현재 전 주에는 성, 주급 기술중심 5개가 있으며 2015년에 전 주 장비제조업 공업총생산은 148.1억원으로 전해 동기 대비 4.4% 성장, 전 주 공업총생산의 10.85%를 차지하고 리윤총액은 4.98억원, 세금총액은 3.14억원에 달했다.

풍수위 등신평 기자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