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로보트 택배” 영국서 첫 배달

  • 2016-12-13 15:13:33
구글, 아마존 등 세계적인 IT기업들이 “드론 택배”에 관심을 둔 사이 지상에는 새로운 강자가 등장했다

최근 온라인 외식배달 서비스업체 “저스티 잇”측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로보트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 그리니치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이 서비스는 주문자가 모바일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면 로보트가 목적지에 가져다주는 방식이다.

중국 한국과는 달리 오토바이를 탄 사람이 아닌 로보트가 배달해준다는것이 가장 큰 차이다. 장차 택배기사 혹은 배달의 기수들을 위협할 이 택배로보트의 이름은 “스타십”이다.

미국의 IT 벤처기업 “스타십테크놀로지스”가 개발한 스타십은 자률 로보트로 5분~30분 거리내에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물건을 배달한다. 스타십은 꽉 찬 쇼핑백을 2개까지 실을수 있으며 시속 6킬로메터 정도로 움직인다. 물론 이동중 장애물을 피하는것은 기본 능력이다.

리용방법도 간단하다. 주문자가 우리 돈 10원좌우 정도를 지불하고 앱을 통해 택배를 신청하면 로보트는 물건을 싣고 정해진 주소로 이동을 시작한다. 주문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현재 택배의 위치를 확인할수 있으며 이후 정해진 목적지에 도착하면 주문자는 그 앱을 통해 잠겨있는 스타십의 짐칸을 열어 물건을 꺼낼수 있다.

거대 공룡 IT기업들이 하늘을 쳐다보던 사이 땅에 주목해 스타십을 개발한 사람은 인터넷 전화회사 스카이프 창업자 출신인 야누스 프리스다.

스타십테크놀로지스의 대표인 프리스는 “배달을 필요로 하는 소규모 자영업자에게 큰 도움이 될것”이라면서 “스타십 자체에 카메라가 설치돼 관리자가 배달 과정을 지켜보거나 누군가에게 말을 걸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인력 택배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지역내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줄여줄수 있을것” 이라고 전망했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