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해외 여론, "중국, 세계과학기술의 정상에로 복귀중"

  • 2017-03-20 09:14:04

올해 량회의 정부업무보고가 과학기술혁신능력을 제고할데 대해 제기하면서 '과학기술'과 '혁신'이 핫 키워드로 되였다.
지난 1년간 중국은 '잠룡2호' 해저탐사로봇의 첫 성공적인 바다 입수에서부터 양자위성 '묵자호'의 성공적인 발사에 이르기까지 풍성한 성과를 거두었다.
중국의 네티즌들이 중국의 과학기술이 '고속철속도'로 발전하고있다고 평가하고있을뿐만아니라 국제사회도 중국의 과학기술발전을 높이 평가하고있다.
국제 최고의 학술 계간지인 '과학'지는 일전에 전례없이 중국 과학가의 네편의 연구 장문을 싣고 진핵생물게놈 설계와 화학합성 분야의 중대한 돌파를 소개했다.
국내외 업내 인사들은 이는 합섭원핵생물염색체 후의 또 하나의 리정표적인 돌파로서 인류가 "생명을 설계하고 생명을 재건하며 생명을 재설계하는" 새로운 기원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중국이 자주적으로 연구개발한 첫 양자위성 '묵자호'는 유명한 학술 계간지인 '자연'지로부터 연도 국제 중대한 과학사건으로 평선되여 연구개발로부터 발사에 이르기까지 국제학술계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국의 '워싱톤저널'지는 중국의 연구개발 투입이 2009년과 2013년에 이미 일본과 유럽을 따라잡았다며 2020년 전으로 미국을 추월할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톤저널'지는 중국정부의 기초과학 투입이 2005년의 19억딸라에서 2015년의 101억딸라로 급증했으며 인공지능, 무인기, 인터넷 기술 등 일부 령역의 연구에서 이미 세계의 선두를 달리고 있고 력사의 휘황을 재현하려고 노력하고있으며 과학기술혁신에서 '세계의 정상에로 복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제 컨설팅 회사인 KPMG인터네셔널은 최근에 '현황을 개변하는 전복적인 기술'이란 조사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이 전복적인 기술혁신을 실현할 가망이 가장 크며 그 영향력은 세계에로 파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방송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