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중로 훈춘철도통상구 화물량 급성장

올 상반기 운송량 166만톤, 49.1% 증가

  • 2017-07-12 08:07:45

우리 성 대 로씨야 무역의 번영으로 중로 훈춘철도통상구의 화물운송량이 ‘보물’ 터지듯 급성장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훈춘출입경검사검역국 철도통상구 판사처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당 통상구의 화물운송량은 166만톤에 달하여 운영이 정상화된 이래 화물운송량이 가장 많은 반년으로 기록됐다.

료해한 데 따르면 2013년부터 중로 훈춘-마하린노 철도 국제복합운송이 회복됐지만 당시의 수입화물 품목은 석탄에 제한됐다. 그러나 현재에는 철정제가루, 판재, 화장품, 밀가루, 가구부품 등이 수입명세서에 올랐고 수출명세서에는 광천수와 백악(白堊:백색의 부드러운 석회질 암석)이 새로 추가됐다.

철도통상구 판사처 주임 교교는 “올해 훈춘철도통상구는 최초로 해바라기기름, 그리스(润滑脂),윤활유와 천을 수입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의 화물운송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49.1% 증가했고 2015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39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통상구에서는 ‘한차례만 신청하고 한 번호로 끝까지 취급하는’ 통관모식을 출범하여 무역 관련 비용을 줄였을 뿐만 아니라 통관 능률도 제고했다.

향후 훈마철도가 길림성과 로씨야 빈해변강구 사이의 경제, 무역 발전에 더욱 뚜렷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가성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