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지구에 살아남을 최후의 동물은?

곰벌레, 령상 150도에도 견뎌

  • 2017-08-08 15:47:56

곰벌레의 전자 현미경사진.

태양의 수명이 다할 때까지 지구에 살아남을 최후의 동물은 무엇일가? 뜻밖에도 움직임이 가장 느려터진 완보동물인 곰벌레(水熊虫)가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량쪽에 4개씩 달린 8개의 다리로 아주 천천히 움직이는 이 완보동물은 생김이 곰을 닮았다고 해서 곰벌레로 불린다.

미국과 영국 연구팀은 소행성 충돌이나 초신성 폭발 등 파멸적인 천문학적 재해가 지구에 미칠 영향을 계산한 결과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최후의 동물은 틀림없이 곰벌레가 될 것이라는 론문을 최근 발표했다.

몸길이가 1밀리메터도 되지 않는 미생물의 일종인 귀신곰벌레는 몸에서 수분을 배출한 후 휴면상태에 들어가면 가혹한 환경에서도 견디는 능력이 있어 최강 동물로도 불린다.

론문에 따르면 곰벌레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령하 272도로 떨어지거나 령상 150도의 고온에서 견디는 것은 물론 사람이라면 즉사할 정도의 높은 방사선에도 견딜 수 있다고 한다.

우주물리학자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소행성 충돌이나 초신성 폭발, 감마선 파렬 등 3가지의 파멸적인 천문학적 재해가 지구를 덮칠 경우의 영향을 계산했다.

그 결과 곰벌레를 전멸시키거나 죽게 할 정도의 피해를 줄 수 있는 규모의 소행성은 태양계에 19개밖에 없어 충돌할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곰벌레를 일소할 정도의 초신성 폭발이나 감마선 파렬이 일어날 가능성도 거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한다. 외신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