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밝혀주는 희망 터전-연길하 아침시장
아침을 여는 상인들의 미소

2018-04-23 08:53:20

사람 냄새 나는 아침시장에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

“대형 종합마트들이 하나둘씩 생기면서 개인 장사가 점점 어렵게 됐지만 일찍 일어나 일하면 밥벌이는 됩니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를 먼저 잡거든요.”

18일 아침 5시 반쯤, 연길하 아침시장(원 수상시장)은 매일 이곳에서 시장을 여는 상인들의 활기찬 목소리로 왁자지껄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한결같이 연길시의 아침을 열어온 연길하 아침시장. 연길에서 제일 큰 아침시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 시장은 지역시민들에게 있어서도 생활의 활력소이다.

시장과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낸 상인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손님들의 발길을 붙잡고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었다. 시장을 찾는 손님 가운데는 시구역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상인들도 많았다.

발전에서 자그마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는 류씨는 “아침시장에 나온 채소들 대부분 싱싱하고 값도 싸 가게 오픈 때부터 줄곧 이곳만을 찾았습니다.”고 말했다.

이곳엔 10년 넘게 이 시장을 지키고 있는 베테랑 상인들도 적지 않았다.

10년 가까이 이곳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김씨 아주머니의 닭곰은 15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지만 포장용기에 넘쳐나게 담긴 닭곰에서 훈훈한 인심이 그대로 묻어났다.

“손등을 보면 꺼칠꺼칠하고 주름투성이지만 하나도 부끄럽지 않소. 이 손으로 아이들 키우고 공부시키고 시집장가 보냈으니 우리 가족 건강하고 행복한 증거가 바로 이 손이잖소.”라고 말하는 그의 얼굴에선 열심히 살아온 지난날 자신의 인생에 대한 뿌듯함이 력력했다.

아침시장 최고의 명물은 시장 한복판에서 10년 가까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두부 매장이였다. 새벽 2시에 일어나 분주하게 몸을 움직여 갓 만들어낸 따끈따끈한 수제 두부는 그 맛 또한 일품이여서 단골이 수두룩하다. 이 두부를 구매하기 위해 일부러 아침시장을 찾는 사람들도 많다.

두부 매장 주인은 “물가가 많이 올라 두부가격도 예전과 달리 많이 올랐지만 여전히 맛있다고 즐겨 찾아주는 단골이 많아 큰힘이 됩니다.”고 활짝 웃었다.

지역 특산물을 팔고 있는 한 상인은 “질 좋은 특산물만을 골라 팔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더 잘 알고 구입합니다.”라며 “무엇보다 장사는 신뢰가 중요합니다.”고 강조했다.

모든 것이 종합화, 대형화되고 도처에 마트가 들어서 간편한 요즘,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새벽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실제로 많았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잖아요. 활기차고 신선한 물건을 구매할 수 있고 인정이 넘치잖아요.”라고 말하는 중년 남성의 량손은 유난히 묵직해보였다.

오랜 시간 아침시장과 함께 한 상인들의 삶의 의미도 함께 쌓이고 있었다.

2년째 우유매장을 운영하는 공설씨는 “그동안 스스로 굉장히 노력하며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여기 사람들을 보면서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어요.”라고 말했다. 야채 장사를 하는 한 아저씨도 “아침시장 사람들의 부지런하다 못해 치렬해보이기까지 한 모습을 보며 스스로를 돌아볼 때가 많습니다.”고 말을 꺼냈다.

오랜 시간 누구보다 서로를 리해하고 의지하며 아침을 맞는 사람들, 어두운 새벽아침을 환하게 채워가고 있는 상인들의 미소에서 래일의 희망이 보였다.


글.사진 민미령



  •  
  • 많이 본 기사
  • 종합
  • 스포츠
  • 경제
  • 사회

주소:중국 길림성 연길시 신화가 2호 (中国 吉林省 延吉市 新华街 2号)

신고 및 련락 전화번호: 0433-2513100  |   Email: webmaster@iybrb.com

吉ICP备09000490号 | 吉新出网备字005号 | Copyright © 2007-2017

吉公网安备 22240102000014号